삼성중공업, 셔틀탱커 3척 3,702억원에 수주

SHI는 지금/- News 2015.06.04 14:42

세계 최대 선박박람회 '노르쉬핑(Nor-Shipping)2015'이 열리고 있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반가운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삼성중공업은 오슬로 현지에서 미주지역 선사와 셔틀탱커(Shuttle Tanker) 3척, 3,702억원(미화 약 3억 3천만 달러) 규모의 선박 건조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5만DWT급 셔틀탱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5만DWT급 셔틀탱커

이 선박은 길이 293m, 폭 49m의 15만 5,000 DWT급 셔틀탱커이며 납기는 2018년 2월까지인데요. 인도 후에는 캐나다 동부 해상 유전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셔틀탱커는 해상 유전에서 생산한 원유를 선적해, 육상의 저장기지로 실어 나르는 역할을 하는 유조선입니다. 유럽의 북해(North Sea)와 캐나다 동부, 브라질 해상 유전지대에 주로 투입됩니다.

셔틀탱커는 높은 파도와 바람, 조류의 영향을 받는 해상에서 일정한 위치를 유지하며 원유생산설비에 안정적으로 접안할 수 있도록 다이나믹 포지셔닝 시스템(Dynamic Positioning System) 등 첨단 위치제어 장비를 탑재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셔틀탱커는 같은 크기의 일반 유조선보다 선가(船價)가 1.5배 이상 비싼 고부가가치선박입니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셔틀탱커도 선가가 척당 약 1억 1천만 달러로 같은 크기 유조선 가격(6,500만 달러)의 1.7배 수준입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발주된 셔틀탱커 114척 중 43척을 수주해(클락슨 집계 기준), 세계 시장점유율 37.7%로 이 분야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과 건조경험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선인 셔틀탱커 시장에서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번 계약에는 옵션 1척도 포함돼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유조선 11척, 컨테이너선 10척, LNG선 2척 등 약 29억 달러의 수주실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