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세계 최대 FLNG 건조 성공

SHI는 지금/- News 2017.06.29 17:29

- 프렐류드 FLNG, 건조 마치고 29일 거제조선소서 성공적 출항

- 축구장 4개 길이, 수영장 175개 규모 저장탱크연간 360만톤 LNG

- FLNG 기술, 원거리 군집형소형 가스전 개발에 용이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LNG 생산설비 건조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로열더치쉘(Royal Dutch Shell, 이하 쉘 社의 세계 최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설비인 프렐류드(Prelude) FLNG거제조선소에서의 건조를 모두 마치고 성공적으로 출항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프랑스 테크닙(Technip)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2011 6월 쉘社로부터 프렐류드 FLNG수주했으며2012 10월 강재 절단 이후 약 5년간 거제조선소에서 건조 작업을 진행해 왔다.


건조를 마친 프렐류드 FLNG는 거제조선소를 떠나 예인선에 의해 한달 가량 이동해, 호주 북서부 브룸(Broom)에서약 475km 떨어진 프렐류드 가스전(Prelude Gas Field) 인근 해상에 계류(mooring), 해저시스템과 연결하게 된다. 이 곳에서 프렐류드FLNG는 향후 약 25년 동안 연간 LNG 360만톤, 천연가스 콘덴세이트 130만톤 및 LPG 40만톤을 생산하게 될 예정이다. 프렐류드 FLNG는 길이 488m, 74m로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설비로 축구 경기장 4개를 직렬 배열한 크기와 같고, 저장탱크 용량 455천㎥는 올림픽 규격 수영장 175개에 해당하는 규모다. 저장탱크에는 국내 3일치 소비량에 해당하는 LNG를 저장할 수 있다. 설비에 사용된 강재 중량만 26만톤이며, 저장탱크를 모두 채울 경우 중량이 60만톤에 달한다. 이는 항공모함 6척에 해당하는 무게다.

쉘코리아 폴 다아시(Paul D'Arcy) 사장은 "쉘의 첫 FLNG인 프렐류드는 쉘 뿐만 아니라 글로벌 가스 산업에 있어 의미있는 프로젝트이다.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건조를 마치고 출항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프렐류드는 쉘과 한국 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것을 보여 준 상징적인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얻어진 FLNG 건조 경험과 안전 문화 정착이 산업 경쟁력 강화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FLNG(Floating Liquefied Natural Gas)는 혁신적인 부유식 액화천연가스(LNG) 생산 기술로,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시추한 후 액화 위해 육상으로 이동하지 않고 액화저장해상운송까지 할 수 있는 종합 설비다. 가스 운송용 파이프라인을 추가 설치할 필요가 없어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생산비용으로 제약이 따랐던 원거리의 군집형 가스전에서부터 대형 가스전까지 다양한 가스자원 개발이 가능하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7.02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김경태 2017.07.18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중공업은 세계적인 특화된 기술력때문에 다시 날아오를겁니다.

  3. WANATAVE 2017.11.10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중공업의 기술력은 현재진행형이라고 생각한다.
    본 Sno.2030호선의 Prelude Project는 적자이였던 부분이
    다소 아쉽지만, 매우힘든 건조과정속에 Yard 관계자의 협력이
    매우 빛을 발했던것으로 기억에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