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건조의 숨겨진 섬세함을 찾아서

SHI 이야기/- SHI 인사이드 2016.02.04 16:30

곳곳에 놓인 거대한 구조물에 하늘을 뒤덮은 듯 웅장한 크레인. 온통 신기한 풍경들이 가득했지만, 그중에서도 신기했던 것은 철판 위에 잔뜩 써 있는, 알아듣지 못하는 말들이었습니다.


'배를 만드는데 이렇게 뭘 적어도 되는걸까?'라고 생각하기도 했지만, 그 복잡한 암호같은 말들이 모이고 한 단계씩 공정이 나아가면서 거대한 구조물을 만들어내는 열쇠라는걸 깨닫는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죠. 보는 이로 하여금 압도감을 들게하는 웅장함과 복잡함, 그리고 그 안에 숨겨진 섬세함은 조선소 곳곳에 숨어 때로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그런 장관을 하나씩 들여다 보게 되면 자연스레 '어렵고 힘들지만, 정말 멋진 일을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한번씩 들게 됩니다. 선박건조에 있어서 숨겨진 섬세함, 그 속에 있는 우리들마저 감동하게 만드는 그런 조선소 풍경들을 담아봤습니다.



TLP 컬럼



해상 크레인



플로팅 도크에 가지런히 놓인 정반




조선소의 아침


 

posted by 정재민 사원 (CS팀)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