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초대형 FLNG 성공적 건조

SHI는 지금/- News 2021. 11. 15. 16:30

코랄 술 FLNG 전경사진

삼성重, 초대형 FLNG 성공적 건조

※ FLNG : 부유식 천연가스 생산 액화 저장 플랜트

- '코랄 술(Coral Sul) FLNG' 완공... 아프리카 최초의 극심해 FLNG로 기록 ※ 수심 2,000m에서 운용이 가능

- 모잠비크 대통령, 伊·佛 대사관 등 명명식 참석

- EPC 건조 능력 입증... FLNG 독보적 경쟁력 보유

□ 삼성중공업은 15일 모잠비크 해상에 투입될 FLNG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코랄 술(Coral Sul)'로 명명했다고 밝힘.

※ 'Sul'은 포르투갈어로 South를 의미

□ '코랄 술' FLNG는 삼성중공업이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2017년 6월 이탈리아 에너지기업 ENI로부터 수주한 해양플랜트임. 삼성중공업은 선체 설계에서 시운전까지 全 공정과 Topside 생산 설계, 제작을 담당했으며 삼성이 수행한 금액만 25억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공사임

※ FLNG(Floating Liquefied Natural Gas) ... 사진 참조

: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채굴하고 액화·저장·하역까지 할 수 있는 바다 위 LNG 플랜트. 육상플랜트에 비해 투자비가 적고 환경 친화적이며 이동이 용이해 시장 확대가 기대됨

□ 이 날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거행된 명명식에는 「필리프 자신투 뉴지(Filipe Jacinto Nyusi)」 모잠비크 대통령과 伊·佛 대사관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건조와 출항을 축하함.

'코랄 술'은 총 중량 21만톤, 길이 432m 폭 66m로 축구장 4개를 직렬로 배열할 수 있는 크기이며 △가스 분출 저감을 위한 低 탄소 배출 기술이 적용된 가스터빈 발전기 △폐열회수시스템 等 친환경 기술이 적용되었음.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코랄 FLNG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완벽한 품질은 물론, 계약 납기를 준수하여 우수한 EPC 건조 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범용 FLNG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시장 우위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함.

한편 '코랄 술'은 명명식 다음 날인 16일 거제조선소를 출발하여 모잠비크 펨바(Pemba)시 북동 250km 해상에 위치한 코랄 가스전으로 이동해 年 340만톤의 LNG를 생산·정제할 예정임. 아프리카 최초의 심해용 FLNG로 기록되는 것임.

발주처인 ENI 사이트매니저는 "삼성중공업과의 원팀(One Team)·협업(Co Work) 정신이 원동력이 되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FLNG 건조에 가장 경쟁력 있는 조선소임을 확인한 프로젝트 였다"고 회고함.

□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全 세계에서 발주된 FLNG 4척 중 3척을 건조하였으며, 지난 해 10월에는 미국 델핀社로 부터 FLNG 기본설계(FEED)를 수주하는 등 FLNG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음.

※ 삼성중공업은 2017년 셸 프렐루드, 2020년 페트로나스 두아에 이어 2021년 11월 코랄 술 FLNG를 차례로 인도함.

 

//이상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