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발전 2

삼성重, 대형 해상 풍력 부유체로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도전

- 9.5MW급 대형 해상 풍력 부유체 독자모델 개발…DNV 선급 인증 - 해양플랜트 수행 역량 신재생 에너지 분야로 확장 □ 삼성중공업이 해상 풍력 부유체(Floater) 독자 모델을 개발하고 국내외 해상 풍력 발전설비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 삼성중공업은 9.5MW급 대형 해상 풍력 부유체 모델(Tri-Star Float)을 개발하고,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기본설계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 이번에 인증 받은 해상 풍력 부유체는 해상에서 풍력발전기를 지지하는 철구조물인 '폰툰(Pontoon)'을 없앤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제작부터 운송, 설치까지 공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습니다. 또한, 40여년간의 우리나라 동해상(東海上)에 부..

삼성중공업, 해상 풍력 발전 시대 닻 올린다

삼성중공업과 남부발전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제주도에 대형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해 본격적인 '해상풍력 발전시대'를 열게 됩니다. 삼성중공업은 '대정해상풍력발전'으로부터 7MW급 해상풍력발전기 12기를 수주해 84MW의 단지를 조성합니다. '대정해상풍력발전'은 지난 달 한국남부발전과 삼성중공업이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 법인(SPC)입니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앞 바다 2km 지점, 수심 약30m 해상에 건설할 대정해상풍력단지는 바람이 많기로 유명한 제주에서도 특히 균일한 바람때문에 풍력발전의 최적지로 꼽힌다고 하는데요. [삼성중공업이 미국 텍사스에 설치한 육상 풍력발전기 모습] '14년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해 '15년부터 상업운전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한편, 남부발전이 향후 대정해상풍력단지를 200MW..

SHI는 지금/- News 2012.10.1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