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기자재 업체와 손잡고 스마트십 기술 고도화

SHI는 지금/- News 2019.08.19 12:00

- 16日, 獨 MAN-ES社와 스마트십 기술개발 협력 MOU 체결

- 엔진 원격진단 및 제어 서비스 강화... 수주 경쟁력↑

- 기자재 업체와의 공동 기술개발로 윈-윈(Win-Win) 협력체계 구축

MAN-ES Korea에서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과 비야네 폴다게르 MAN-ES 사장이 기술개발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에스베슬)'에 글로벌 기자재 업체의 참여가 확대되면서 스마트십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16日 글로벌 엔진 기술社인 독일 MAN-ES社와 스마트십 선박용 엔진 기술개발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 이번 기술개발 협약은 삼성중공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시스템인 'SVESSEL'에 MAN-ES社의 엔진진단 및 첨단제어 기술을 탑재하여 선박의 메인엔진 운영서비스를 강화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선사는 업그레이드된 'SVESSEL'을 통해 정확한 데이터를 육상(관제소)과 해상(선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효율적인 운항과 정비를 함으로써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앞서 삼성중공업은 MAN-ES社와 함께 세계 선박용 가스-디젤 엔진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스위스 WIN GD社와도 올해 1월부터 LNG 연료추진 선박에 적용할 원격 엔진 진단 서비스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또한 이달 초 한국의 하이에어코리아社와 육상(관제소)에서 선박 內 냉난방, 습도, 송풍 시스템의 원격 제어가 가능한 기술 개발을 완료하는 등 주요 기자재 업체들과 스마트십 솔루션 기술개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 이처럼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SVESSEL'을 플랫폼으로 기자재 업체들이 각자 최적의 솔루션을 개발해 탑재하는 방식은 조선社-기자재 업체간 상생 협력(Win-Win) 모델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시스템에 전문 기자재 업체의 기술 참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선주에게 더욱 유익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기자재 업체와 상생하는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해 혁신적인 스마트십 시스템 개발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