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재액화 시스템 ABS AiP 인증서 수여식

SHI는 지금/- News 2019. 11. 18. 17:06

지난달 30일 판교R&D센터에서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재액화 시스템(X-Reli)에 대한
선급 AiP 인증서 수여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재액화 시스템이란 LNG 운반선의 화물창 내에서 발생되는 LNG 증발가스를 다시 액화시켜
화물창에 저장시키기 위한 시스템입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LNG 수요가 늘어나면서
LNG운반선의 다양한 운항조건들에 대한 요구 또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정박중이거나 저속 운항중에 발생되는 LNG 증발가스를
다시 액화시켜 화물량을 손실없이 보존하는 기술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기존 전량 수입하던 재액화 설비를 자체 개발하여 원가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경쟁사와의 기술 차별화를 통해 수주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기존 증발된 가스 액화시 필요한 열교환 매체를
별도 냉매를 이용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화물창에서 증발된 차가운 가스를 액화에 활용함으로써
냉매순환을 위한 추가적인 시스템을 삭제하여 전체적인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키고 제조 원가를 낮추었습니다.

또한 장비 사양개발과 함께 '재액화모듈' 장비 국산화를 통해
기자재 원가 절감과 납기 관리에 유리하도록 했습니다.

이번 선급 인증은 개발 시스템의 주요 개념과 구성 요소들의 기본 설계에 대한 것으로
향후 위험성 평가 수행 및 상세 설계에 대한 승인도 추가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현재 우리회사에서 건설중인 LNG 실증설비를 활용한 육상 실증도 실시할 계획입니다.

이번 X-Reli 개발을 주도한 에너지플랜트연구센터의 이동연 센터장은
'앞서 우리회사가 개발하여 실선적용에 성공한 ME-GI 엔진용 고압 부분 재액화 시스템(S-Reli)의
기반 기술을 활용하여 현재 우리회사가 표준 적용하고 있는 X-DF 엔진용 부분 재액화 공정을 추가로
자체 개발함으로써 선주들의 다양한 요구조건에 대응할 수 있는 경제적인 재액화 솔루션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삼성중공업의 LNG선 수주경쟁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한 '앞으로 LNG 관련 기술 개발과정에서 국내 기자재 업체와의 협업과 상생을 도모하고,
우리회사가 보유한 시험설비를 활용한 다양한 연구 개발 및 성능 검증 활동을 지속적으로 수행하여
LNG 관련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 향상에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