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대형船 자율운항 도전 나선다

SHI는 지금/- News 2021. 2. 10. 10:38

- 목포해양大와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업무 협약 체결

· 8월부터 목포-제주 일부 항로 실제 자율운항 테스트 계획

- 대형船 자율운항 기술 실증 착수... 미래 선박시대 준비 '착착'

박성현 목포해양대학교 총장(왼쪽)과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오른쪽)이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업무 협약 체결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 삼성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9,200톤급 대형 선박을 이용해 원격 자율운항 기술 실증을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 삼성중공업은 목포해양대학교(이하 '목포해양대')와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중공업은 목포해양대 항해 실습선인 '세계로호(號)'에 독자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탑재하고, 이르면 오는 8월부터 목포-제주 실습 항로 중 일부 구간에서 원격자율운항 기술 실증에 나설 계획입니다.

사전 자율운항 시뮬레이션 검증과 실제 운항 평가 등은 목포해양대가 맡기로 하였습니다.

이번 실증이 성공하면 삼성중공업은 대형선박 원격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한 세계 첫 조선사가 될 전망입니다.

□ 삼성중공업은 2022년 SAS 시스템의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 개발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2016년 연구 개발에 착수한 이래 자율운항 디지털 트윈 및 원격 제어 기술 등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2019년 길이 3.3미터의 원격자율운항 모형선 '이지고(EasyGo)'를 제작해 해상 실증에 본격 착수했으며 △2020년 10월에는 업계 최초로 무게 300톤급 예인 선박 'SAMSUNG T-8호'의 자율 운항에 성공하며 업계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습니다.

이에 더해 △1년만에 T-8호보다 크기가 30배 큰 길이 133미터, 무게 9,200톤급 대형 선박(세계로호)의 원격자율운항 기술 실증까지 계획하는 등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미래 선박 시대 전환이라는 중요한 변화의 시기에 삼성중공업이 업계에서 가장 앞서 대형선 원격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하는 데 의미가 크다"라며, "세계 조선해운산업계에서 삼성중공업의 원격자율운항 기술이 크게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 박성현 목포해양대학교 총장은 "이번 협약이 미래 스마트 해양 시대를 열어갈 우수한 인재 양성의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참 고]

□ SAS 시스템은 △레이다(Radar)와 카메라 영상이 융합된 상황인지 △충돌 회피를 위한 엔진 및 러더(방향타) 자동 제어 △주/야간 사각지대 없이 주변을 감시하는 360도 어라운드뷰 등 최신 ICT 기술이 집약된 삼성중공업의 선박 원격자율운항 솔루션입니다.

/ 이 상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