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보기 711

삼성重, '바닷속 소음' 잡는다

- '소나(Sonar)'활용, 수중 방사소음 정밀 분석기술 확보 · 초대형 LNG운반선 계측 분석…상선의 소나 신호 분석기법 첫 적용 - 수중 소음저감 기술개발 속도 … 환경규제 적극 대응 □ 삼성중공업이 소나를 통해 탐지한 바닷속 음파 신호를 분석해 선박 수중 방사소음을 정밀 분석하는 기술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힘. □ 소나 신호 분석기법은 소음원이 방출하는 소리를 수신해 소음의 세기, 방향, 거리 등을 측정하는 기술로 주로 군사 목적으로 활용돼 왔으며, 삼성중공업이 상선 수중 방사소음 연구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이 기법을 적용해 174,000㎥급 초대형 LNG운반선의 소음 원인을 정밀 분석하는 데 성공함. □ 삼성중공업은 이 기술을 활용해 건조하는 선박의 수중 방사소음 발생 원인 세분화 및 영향도 분석..

삼성重, 자율운항 기술로 남중국海 누비다

- 15,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으로 거제에서 대만까지 성공적 항해 · 9,000개 장애물 식별, 항해사 결정 항로와 90% 이상 일치 - 제주도~독도에 이어 글로벌 해역 실증 의미...앞선 기술력 과시 □ 삼성중공업은 업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남중국해를 잇는 구간에서 선박 자율운항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6일 밝힘. 삼성중공업은 지난 6.26일부터 7.1일까지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한 15,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에 독자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SAS)과 스마트십 시스템(SVESSEL)을 탑재하고, 거제를 출발해 제주도를 거쳐 대만 가오슝港까지 약 1,500Km를 운항하며 자율운항기술의 실증을 진행함. □ 금번 실증테스트는 AIS, 레이더, 카메라 센서 및 센서융합 등 첨단 자율운항기술이 집약..

삼성重, 부산에 'R&D센터' 연다

삼성重, 부산에 'R&D센터' 연다 - 12日, 부산시와 투자 MOU ... '부산R&D센터' 설립 · 해양설계·엔지니어링 업무 수행, 전문인력 대규모 채용 계획 - 거제, 판교, 대덕연구센터와 함께 유기적 협업체계 구축 □ 삼성중공업이 부산시에 R&D 거점을 마련해 해양 엔지니어링 전문인력 확보와 설계 역량 강화에 나섬. 삼성중공업은 부산시와 (가칭)'부산 R&D 센터' 설립에 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2일 밝힘. 이 날 협약 체결에는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함. □ 양해각서에 따라 부산시는 센터 설립에 필요한 행정 업무를 적극 지원하고 삼성중공업은 11월까지 부산 시내에 1,700㎡(약 500평) 규모의 R&D 거점을 입주시켜 지역 경제 활성화 ..

삼성重, 노르쉬핑서 기술인증 잇따라 획득

삼성重, 노르쉬핑서 기술인증 잇따라 획득 - 한국선급, 40K CBM급 LCO2 운반선 탱크 및 선체구조 승인 · 미국, 노르웨이 이어 한국선급 인증...글로벌 기술 신뢰성 확보 - 스마트십 관련 기술도 인증...조선해운 관계자 관심 高 □ 삼성중공업이 6일부터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고 있는 '노르쉬핑' 선박박람회에서 탄소중립, 스마트십 관련 인증을 획득하며 기술력을 인정 받음. □ 삼성중공업은 노르쉬핑 기간 중 한국선급인 KR로부터 LCO2 운반선에 대한 설계 개념승인(AIP, 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8일 밝힘. 삼성중공업은 이번 KR 승인에 앞서 지난해 미국(ABS), 노르웨이(DNV) 선급으로부터 인증을 받은 바 있어 글로벌 선급으로부터 자체 개발한 LCO2 운반선에..

삼성重, '암모니아 추진 선박 개발' 속도낸다

삼성重, '암모니아 추진 선박 개발' 속도낸다 - 거제조선소에 암모니아 실증설비 착공 · 기술 검토서, 제조 승인 취득...연내 완공해 실선화 기술 검증 - 미래 無탄소 선박 기술 선점, 친환경 기술 허브 구축 □ 삼성중공업이 '암모니아 실증설비' 제조 승인을 받고 착공을 시작한다고 1일 밝힘. □ 암모니아 실증설비는 거제조선소 內 1,30022㎡ (약 380평) 부지 위에 신규 조성하는 암모니아 종합 연구개발 설비로 암모니아 추진선의 실선화를 위해 삼성중공업이 개발해 온 기술들의 성능 평가와 신뢰성 및 안전성을 검증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하게 됨. 삼성중공업은 지난 1년여간 설계를 거쳐 최근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기술검토서를 승인 받았으며, 거제시의 제조허가도 취득함으로써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함. ..

삼성重, 그리스 등 유럽서 신제품 데뷔 무대 열어

삼성重, 그리스 등 유럽서 신제품 데뷔 무대 열어 - 17日, 아테네 기술 로드쇼...뉴 디자인 선박 등 혁신기술 선 봬 · '그린 & 디지털' 융합 기술로 화물운송↑, 탄소배출↓ - 주요 선사 대상 타겟 기술 마케팅, 뜨거운 호응 □ 삼성중공업이 새롭게 디자인한 선박의 공식 데뷔 장소로 유럽을 직접 찾아 기술 로드쇼를 개최함. 삼성중공업은 현지시간 17일 그리스 아테네 메리어트 호텔에서 'Samsung Technical Seminar in Athens'(삼성 기술 로드쇼)를 열고 혁신적인 디자인의 LNG운반선과 컨테이너선 개발을 공식 발표했다고 밝힘. 이번 로드쇼에는 미네르바, 가스로그, 쉘, 토탈 등 주요 선주사를 비롯 선급 및 파트너사까지 총 35개사, 7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음. □ ..

삼성重, 차세대 FLNG 개발... 점유율 '1위 굳히기'

삼성重, 차세대 FLNG 개발... 점유율 '1위 굳히기' -FLNG 선형 독자 모델...美 'OTC 2023'서 DNV선급 인증 '쉽고 간단하고 빠르게'...납기단축, 경제성 초점 -빠른 LNG생산 원하는 발주처 공략...FLNG 1위 전략 □ FLNG 절대 강자 삼성중공업이 차세대 FLNG 모델을 개발해 납기 단축을 원하는 발주처 공략에 나섬, □ 삼성중공업은 美 현지시간 1일 휴스턴 해양기술 박람회(OTC 2023)에서 노르웨이 DNV선급으로부터 FLNG 부유체 독자 모델(이하 'MLF-N', Multi-purpose LNG Floater-Nearshore)에 대한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힘. □ MLF-N은 최근 주요 LNG 생산국의 LNG 수출 증가 영향으로 육상 플랜트에 비해 납기가 빠르고 ..

韓 조선·해운 '탄소중립' 맞손...선박 배출 CO2 잡아낸다

韓 조선·해운 '탄소중립' 맞손...선박 배출 CO2 잡아낸다 - 국내 최초 선박 탄소포집·액화저장 실증...4개사 공동 협약 ·2천TEU급 컨테이너선 배기가스에서 하루 24톤 CO2 회수 - 국산 기술 상용화 앞당겨 해상 환경규제 대응 전략으로 활용 □ 해운업계 탄소 저감 국산 기술 확보를 위해 국내 4사가 힘을 모았음. □ HMM·삼성중공업·파나시아·한국선급, 4개사는 선박 이산화탄소 포집·액화 저장 기술(OCCS) 통합실증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힘. □ 이번 협약으로 4사는 공동 워킹그룹을 구성, 연내 HMM이 실제 운항 중인 2,100TEU급 컨테이너선에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OCCS를 직접 탑재해 해상 실증 연구를 진행할 계획임.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이번 실증에는 하..

삼성重 거제 조선소에 전기차 누빈다

삼성重 거제 조선소에 전기차 누빈다 - 탄소중립 조선소를 향한 발걸음...K-EV100 이행 - 올해 16대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무공해차 100% 전환 □ 삼성중공업이 거제조선소에 업무용 전기차 도입을 본격화 하며 ESG경영 실천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 □ 삼성중공업은 지난 2월 가입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K-EV100)'의 이행을 위해 업무용 전기트럭 15대, 전기승용차 1대를 도입·보급했다고 24일 밝힘. ※ K-EV100 : 기업이 국내사업장에 보유한 업무용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정부로부터 가입 승인 받는 제도 □ 삼성중공업은 이번 전기차 보급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현재 보유하거나 임차 중인 업무용 차량 370여대 모두를..

'바다 위 원전' 개발, 글로벌 원팀 만든다

'바다 위 원전' 개발, 글로벌 원팀 만든다 - 삼성重·한수원·시보그 3社 컨소시엄 구축 - 해상 원자력 발전설비 상품화 가속 □ 삼성중공업·한국수력원자력·시보그, 3사는 용융염 원자로(CMSR)를 적용한 부유식 발전설비 제품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21일 밝힘.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서울 방사선보건원에서 20일 열린 협약식에는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황주호 한수원 사장, 나비드 사만다리(Navid Samandari) 시보그 사장이 직접 참석해 사업 협력 의지를 다졌음. □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중공업은 해양 EPC(설계·조달·시공)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원자력 발전설비 부유체 개발을 담당하고, 원자로 핵심기술을 보유한 시보그는 제품에 탑재할 CMSR 및 핵연..

SHI 이야기 2023.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