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이야기] 바다에 뜨기 위해 바닷물을 담아야 하는 기묘한 사연

SHI 이야기/- SHI 인사이드 2011. 6. 10. 14:57

선박은 기본적으로 화물을 실었을 때 선체가 물에 가라앉게 되는 것을 예상하여 이를 견딜 수 있는 부력을 갖도록 설계합니다. 하지만, 화물을 싣지 않을 때에는 그 만큼 선체가 가벼워지므로 배가 수면 위로 많이 올라오게 되면서 오히려 균형을 잡기 어려워집니다.


이럴 경우 앞뒤, 좌우로 심하게 흔들려 전복 될 위험이 있으며, 프로펠러의 일부분이 아래 사진과 같이 물 밖으로 나와 버려 추진력이 떨어지는 경우도 생기게 됩니다. (물론 아래는 정박해 있는 사진이니까 걱정마시고요..^^)

뿐만 아니라 프로펠러가 회전하면서 수면에 부딪히는 충격으로 인해 프로펠러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줍니다.

예를 들어 고무 보트를 타고 노를 저어 나아간다고 해 볼까요?
노를 바닷물 속에 얕게 넣은 후 저으면 보트가 앞으로 잘 나아가지 않습니다. 이는 노를 깊이 저을 때보다 그 만큼 물을 미는 힘이 약하기 때문입니다.


축구장 3개 크기 만한 대형 선박도 이와 같은 이치입니다.
그래서, 화물을 싣지 않은 상태에서도 선박 스스로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물 속에 일정부분 잠기게 할 방법이 필요하게 되었고, 그 해결책으로 바닷물을 이용하게 된 것입니다.

 즉, 위의 사진과 같이 일정량의 바닷물을 담아 선박의 무게 중심을 맞추고, 프로펠러가 충분히 잠기도록 하여 최적의 추진력을 얻는 것입니다.

바닷물 위에 떠야 하는 선박이 되려 바닷물을 담고 가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답니다.
이때 담는 바닷물을 '밸러스트 수(Ballast Water : 선박 평형수)'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밸러스트 수'를 담는 공간을 '밸러스트 탱크'라고 하고요.

일반적으로 화물을 싣지 않았을 때는 밸러스트 탱크에 바닷물을 채운 채로 운항하고, 화물을 실었을 경우에는 밸러스트 탱크를 비운 채로 항해를 하게 됩니다.

이러한 '밸러스트 수'는 선박의 안전한 운항과 효율적 추진을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일반 화물선의 경우에는 화물 적재량의 30~40%를 실으며, 유조선의 경우에는 그 이상을 싣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제, 선박이 왜 바닷물을 담고 항해하는지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성완 2011.06.14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밸러스트 탱크에 물을 채우고 배가 이동한 다음 다른 지역에 가서 방수를 하게되면 외래생물종이 이동하거나 오염수가 이동하여 환경오염의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2004년 국제해사기구(IMO) 총회에서는 선박의 밸러스트수와 침전물에 관한 국제협약을 채택하였고, 그 결과 2009년 이후 착공되는 선박부터 단계적으로 적용하여, 2017년에는 기존선박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공표하였습니다. 밸러스트 처리 장치가 있는 선박도 환경오염을 생각하는 친환경 선박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