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선 3척 6,640억원 수주!

SHI는 지금/- News 2014.10.13 09:54

삼성중공업이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LNG선 3척을 6,640억원에 수주했습니다.

이 LNG선은 이중연료(Dual Fuel) 엔진을 탑재한 최신 에코(Eco) 사양으로 기존의 LNG선 보다 운항 효율이 높고, 배기가스 배출량 저감도 가능한 고(高)성능 고(高)효율의 친환경 LNG선입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17만 4천㎥급으로 2018년에 인도돼, 미국의 셰일가스 수출 물량을 아시아로 운송하는 노선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현재, 미국의 셰일가스 수출 프로젝트는 사빈패스(Sabine Pass), 카메론(Cameron), 프리포트 (Freeport), 코브 포인트 (Cove Point) 프로젝트 등이 美 연방 에너지 규제위원회(FERC)의 수출 승인을 얻은 상태인데요. 이 프로젝트들의 LNG 운송에 필요한 선박은 90여 척. 이 중 60여 척은 아직 발주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당분간 LNG선 발주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또한, 수출 승인을 받은 4개의 프로젝트 외에도 14개 셰일가스 프로젝트가 FERC의 인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호주와 모잠비크, 탄자니아 등 동아프리가 지역의 LNG 개발도 진행되고 있는데요. 미국과 호주, 동아프리카 등지의 LNG 수출이 확대되면서 연간 30척 이상의 LNG선이 꾸준히 발주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LNG선 시장에서 세계 1위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전개될 수주전에서도 앞서 나갈 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약 65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