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조선소' 평가!

SHI는 지금/- News 2014. 10. 20. 08:46

삼성중공업이 영국 해상보험업계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조선소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삼성중공업이 영국 해상보험회사들이 결성한 JHC(Joint Hull Committee)가 실시한 조선소 위험관리평가(JH143 Survey)에서 업계 최초로 2회 연속 A등급을 획득했습니다.

이번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한 조선소는 삼성중공업과 독일의 마이어 베르프트(Meyer Werft) 등 3곳에 불과 하며, 2회 연속 A등급 획득은 삼성중공업이 최초입니다.

거제조선소 전경 사진

JHC는 영국 해상보험회사들이 1910년에 설립한 이래 100년 넘게 활동하고 있는 단체로, 전세계 보험업계로부터 권위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JHC는 2003년 세계 각국 조선소에서 화재와 크레인 전복 등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조선소 위험관리평가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보험료율 산정의 참고자료로 활용하도록 했습니다.

조선소 위험관리평가는 ▲비상사태대응 ▲화재진압능력 ▲안전규정과 절차 등 13개 평가항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조선소의 안전과 품질관리 시스템 점검과 까다로운 현장 실사를 거쳐 등급을 부여합니다.

삼성중공업이 획득한 A등급은 최고 등급으로 '위험이 극도로 낮아 더 이상 안전이 개선될 수 없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삼성중공업의 안전관리 시스템과 임직원의 높은 안전 의식을 보험업계가 인정한 것이죠.

삼성중공업은 매년 7월 조선소에서 건조하는 선박에 대한 보험에 가입하는데, 이번에 A등급을 획득함에 따라 앞으로 진행될 보험료율 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중공업은 '안전한 작업장에서 완벽한 품질과 높은 생산성이 나온다'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모든 작업 공정에서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2001년 조선업계 최초로 안전보건환경시스템에 대한 국제인증인 'OHSAS 18001'을 취득했으며, 2009년부터는 작업자가 동료의 안전을 함께 지켜 주는 선진 안전관리시스템인 BBS+(비비에스 플러스)제도를 도입한 바 있습니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법정 안전교육 외에도 중장비 자격·보수 교육, 현장체험교육 등의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월 60회 이상의 안전점검을 통해 사고 예방에도 힘쓰고 있답니다. 2009년 조선업계 최초로 12대 안전수칙을 제정했으며, 위험상황 발생시 작업을 중지시켜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스톱제도'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안전스타'를 선정하여 시상하는 제도를 도입해 임직원의 안전 의식을 고취시켜 왔으며, 2011년부터 매년 '안전 골든벨' 대회를 개최해 안전에 대한 작업자들의 지식과 의식을 향상시켜 왔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