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분야 마이스터高를 응원합니다

SHI는 지금/- News 2011.05.18 18:23

삼성중공업 직원들이 마이스터高 교육용 교재 개발로 받은 원고료를 학교 발전 기금으로 써 달라고 이 학교에 다시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조선업종 관련 교과서 발간에 참여한 사원들이 주인공들인데요. 이 들은 각자가 받은 원고료 중 십시일반으로 3,000만원을 모아 지난 17일(화) 거제공업고등학교에 전달했답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08년 조선분야 마이스터高로 지정된 거제공고와 산학협력을 맺고 검토위원 및 학교 전공 교사들과 공동으로 선박의 선각, 전장에 관한 교재를 만들기 시작했는데요.

5년 이상의 풍부한 실무 경험을 갖춘 전문인력 30여명이 노력한 결과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조선일반, 용접실습, 선박건조실무' 등 총 10종의 교과서를 발간할 수 있었습니다.

이 교과서는 조선 기술자를 꿈꾸는 학생들의 수업에 현재 활용되고 있는데요. 올해도 6종의 신규 교재 발간을 목표로 하고 있답니다.

거제공고 김현근 교장은 "교재 개발에 힘써 준 분들이 다시 한번 멋진 결정을 해주어 고맙게 생각한다"며 "학생들의 인격함양은 물론 진로선택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학교에서는 이번 발전기금으로 1000여 권의 도서를 구입해 도서관에 비치하고 CAD, 특수용접 등 취업에 직접적인 도움이 되는 전공 동아리를 육성할 계획입니다.

지난 해 집필자로 참여한 삼성중공업 가공2부 박진석 기원은 "미래 조선업을 책임질 후배들을 위한다고 생각하니 정말 뿌듯하다"면서 "앞으로도 기술지도 등 실무에서 쌓은 다양한 노하우를 전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거제공고가 마이스터高로 지정되기 전인 2005년부터 이미 선박관련 강의는 물론이구요, 특수용접기, 용접봉 등 실습 교보재를 매년 지원하고 있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난도일 2011.05.19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좋은 환경과 든든한 후원자가 있는 거제공고로 다시 학교 다니고싶어지네요..^^;안으로는 지역발전에 좋은일도 하시고..밖으로는 국위선양하시고..역시 samsung s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