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주 목표 이미 달성했어요~

SHI는 지금/- News 2011.07.06 09:29

삼성중공업은 7월 6일 덴마크 머스크社로부터 드릴십 2척을 11억2,250만 달러(1조1,940억원)에 수주했습니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최근 유럽 및 미주 등 해외 선주들로부터 LNG선 6척, 셔틀탱커 5척을 수주하는 등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 2척을 포함해 모두 31억달러 규모를 수주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현재까지 142억달러 수주를 기록하며 연간 수주목표인 115억달러를 초과 달성했는데요. 이는 지난 해 수주 금액 97억 달러 보다도 50% 가량 증가한 규모입니다.


이렇게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하는 데는 지난 5월말 로열 더치 셸社와 30억 달러 규모에 확정 계약한 세계 최초이자 최대인 LNG-FPSO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는데요. 로열 더치 셸社는 호주 프렐류드(Prelude) 가스전에 투입할 LNG-FPSO 1척을 삼성중공업 콘소시움에 발주한데 이어 티모르(Timor) 가스전 개발 계획을 최근 발표하면서 추가 발주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이 전통적으로 강점을 갖고 있는 드릴십과 LNG선 수주 증가세도 두드러지는데요.

드릴십은 이번에 2척을 추가함으로써 올해 총 10척을 수주했으며, 삼성중공업이 2000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드릴십 75척 중 42척을 수주해 시장 점유율 56%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LNG선도 올해 발주된 29척 중 절반인 14척을 수주해 LNG선 명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답니다.



영국의 조선해운전문기관인 클락슨과 업계에 따르면 해양 프로젝트가 속속 개발되면서 LNG선은 '15년까지 총 177척이 발주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FSRU, LNG-FPSO 등 부유식 해양설비 시장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특히, 최근 5년간 삼성중공업의 수주내역을 보면 해양 설비의 비중이 50% 이상으로 높은데요. 해양 설비에 대한 수요를 예측하고 끊임없이 연구 개발해 온 덕분에 올해 수주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