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해상 풍력 발전 시대 닻 올린다

SHI는 지금/- News 2012. 10. 14. 09:02

삼성중공업과 남부발전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제주도에 대형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해 본격적인 '해상풍력 발전시대'를 열게 됩니다. 
 
삼성중공업은 '대정해상풍력발전'으로부터 7MW급 해상풍력발전기 12기를 수주해 84MW의 단지를 조성합니다. '대정해상풍력발전'은 지난 달 한국남부발전과 삼성중공업이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 법인(SPC)입니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앞 바다 2km 지점, 수심 약30m 해상에 건설할 대정해상풍력단지는 바람이 많기로 유명한 제주에서도 특히 균일한 바람때문에 풍력발전의 최적지로 꼽힌다고 하는데요.

삼성중공업이 미국 텍사스에 설치한 육상 풍력발전기 모습
[삼성중공업이 미국 텍사스에 설치한 육상 풍력발전기 모습]

'14년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해 '15년부터 상업운전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한편, 남부발전이 향후 대정해상풍력단지를 200MW로 확장할 계획이어서 삼성중공업의 추가 수주도 기대된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7MW급 해상풍력발전기는 세계 최대 용량급을 자랑하는데요. 허브까지 높이가 110m, 블레이드 회전 반경인 로터 지름도 세계 최대인 171m에 달해 발전 효율을 극대화했고 일반적인 풍력발전기 수명(20년)보다 25% 긴 25년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이번 수주에서 삼성중공업은 터빈과 함께 해상에 설치하는 자켓타입의 하부구조물까지 설계에서부터 구매·제작·설치·시운전을 턴키로 일괄 공사하는 방식인 EPCI로 수주했는데요. 삼성중공업의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 종합 수행능력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해상풍력발전기를 EPCI로 수주한 경우는 삼성중공업이 처음이랍니다.^^

풍력발전기 설치 현장의 삼성중공업 직원들
[풍력발전기 설치 현장의 삼성중공업 직원들]

풍력발전시장은 선진 각국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과 경제성 확보가 맞물려 폭발적 성장세가 기대되는 분야인데요. 

특히 유럽의 경우 해상풍력발전시장만 2012년 135억달러(3.3GW)에서 2020년에는 300억달러(7.3GW)로 2배 이상 확대될 전망입니다. 

이에 대비해 삼성중공업은 지난 1월, 스코틀랜드에 7MW급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을 설치하기로 하고 생산된 전력의 판매를 위한 지역내 송전망 시스템도 구축하는 협약을 체결 한 바 있으며, 7월에는 독일 함부르크에 엔지니어링센터를 설립하는 등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해상풍력발전기설치선'을 만드는 메이커 일 뿐 아니라 이번 공사를 통해 해상풍력발전기의 터빈과 해상 설치는 ▲풍력사업부, 하부 구조물은 ▲건설사업부, 해상변전소는 ▲조선해양사업부, 변전시스템과 전력케이블은 ▲전기전자사업부가 담당하는 등 모든 사업부가 참여하는 토털 해상풍력발전 서비스회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삼성중공업이 올해 싱가폴 선사에 인도한 해상풍력발전기설치선
[삼성중공업이 올해 싱가폴 선사에 인도한 해상풍력발전기설치선]

대정해상풍력단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해상풍력발전단지로서 그 의미가 큽니다. 게다가,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대용량 해상풍력발전기의 상업운전을 통한 트랙 레코드 확보가 가능해 지는 등 향후 유럽시장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되었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이스터랩 2012.10.18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력발전기 규모가 대단합니다.

    삼성중공업에서 풍력발전 분야도 하고 있었군요

    좋은정보 감사해요.

  2. 이지레이저 2012.11.15 0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1C의 신성장 동력으로 멈추지 않는 삼성중공업이 되길 바랍니다.

  3. 2013.10.26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