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 ~ing] 삼성중공업,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 '우승'

SHI는 지금/- News 2012.10.29 07:48

삼성 그룹이 전 계열사에 소속된 스포츠 동호회를 대상으로 개최한  '2012 블루윙즈컵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에서 삼성중공업 소속 '돌고래 축구단'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올해 처음 열린 이번 동호인 축구대회에는 126개팀, 2,700여명의 임직원이 선수로 참여했는데요. 지난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간 대장정을 벌여 왔습니다.

28일(日) 1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돌고래 축구단은 삼성SDI 천안사업장 축구동호회를 승부차기 끝에 물리치고 이 대회 첫 우승컵을 안았습니다.

2012 블루윙즈컵 삼성동호인 축구대회 단체사진

삼성중공업 '돌고래 축구단'은 팀당 3경기씩 치르는 조별 리그를 전승으로 통과한 데 이어, 본선 토너먼트에서 강북삼성병원, 삼성테크윈, 삼성전자, 삼성정밀화학 소속팀을 잇달아 격파하고 결승에 올랐는데요.

결승에서 맞붙은 삼성SDI 천안사업장 축구동호회는 10년 전인 2002년 월드컵 당시 우루과이 국가대표팀과 가진 연습경기에서 2골이나 기록해 화제가 됐던 팀.

이날 결승전은 삼성중공업 노인식 사장을 비롯한 두 회사 임직원과 가족들의 응원 속에 치러졌는데요.

양 팀은 여러 차례 득점찬스를 맞았지만 호수비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전후반을 0:0으로 마쳤으며, 승부차기 결과 돌고래 축구단이 4:1로 승리했습니다.

이 대회 MVP에는 이 팀 주장을 맡고 있는 삼성중공업 김정권 기원이 선정됐으며, 득점왕의 영광은 예선과 본선 8경기를 치르며 10골을 기록한 삼성중공업 장정필 사원에게 돌아갔습니다.  

우승 상금을 받고 기뻐하는 돌고래 축구단

이번에 우승한 돌고래 축구단은 1978년 거제조선소에서 결성된 이래 35년간 이어져 왔을 정도로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팀인데요. 67명의 임직원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에는 50대 직원 1명을 포함해 22명의 선수가 출전했습니다.

이 팀은 올해 경남도지사기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을 뿐 아니라, 전국 직장인 축구대회에서도 본선 진출을 기록한 바 있어 출전 당시부터 삼성중공업 임직원들 사이에서는 유력한 우승 후보로 회자돼 왔답니다.

돌고래 축구단 감독을 맡고 있는 박쌍도 직장은 "오랜 전통에서 비롯된 팀원들의 단결력이 빛났다"면서 "내년에도 출전해 2연패, 3연패 기록을 만들어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우승 트로피를 받고 있는 돌고래 축구단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만 63개 축구 동호회가 있고 4천여명의 임직원이 선수로 활동하고 있을 정도로 뜨거운 축구 열기가 이번 대회 우승의 원동력인데요.

삼성중공업은 ▲삼성중공업배 ▲조선소장배 ▲중우회장배 등 매년 3차례씩 사내 축구대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특히, 2월부터 7월까지 열리는 중우회장배 축구대회는 3부로 나뉜 리그방식으로 치러지며, 상위 리그 하위 4개팀과 하위 리그 상위 4개팀이 리그를 맞바꾸는 승강제를 도입하고 있어 매년 치열한 경쟁 속에 대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편, 돌고래 축구단을 비롯한 삼성중공업 사내 축구동호회원들은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면서 '축구사랑' 못잖은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는데요. 

이날 결승전과 뒤이어 열린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간의 프로축구 경기에서는 돌고래 축구단 주장 김정권 기원이 가르치는 유소년 축구교실 어린이 22명이 출전선수들을 에스코트하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임선 2016.01.01 0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원이라는 명칭이 직급인가요? 궁금하기도 하고 처음 듣는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