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美에 해양 엔지니어링 합작사 설립

SHI는 지금/- News 2012.10.25 09:15

삼성이 해외 유수의 전문 엔지니어링 회사와 손잡고 해양플랜트 분야의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에 나섭니다.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은 영국 AMEC社와 3社 공동 출자를 통해 해양 엔지니어링 합작회사를 미국 휴스턴 지역에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왼쪽부터 삼성엔지니어링 강성영 전무, AMEC 사미르 브리코(Samir Brikho) CEO, 삼성중공업 박중흠 부사장
왼쪽부터 삼성엔지니어링 강성영 전무, AMEC 사미르 브리코(Samir Brikho) CEO, 삼성중공업 박중흠 부사장

 
AMEC은 美 머스탱(Mustang), 노르웨이 아커 솔루션(Aker Solution) 등과 함께 세계 일류로 손꼽히는 전문 엔지니어링 회사인데요. 

40개국에 종업원 28,000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Shell, BP, 코노코필립스, 페트로브라스 등 세계 오일메이저가 진행하는 다양한 해양개발 프로젝트의 기본설계(FEED, Front-End Engineering and Design), 상세설계, 프로젝트관리 등을 수행해 온 기업입니다.

합작회사는 11월 세계 해양 엔지니어링 산업의 본산인 미국 휴스턴에 설립되며, 법인명은 'AMEC Samsung Oil & Gas, LLC'로 정해졌습니다. 

지분 관계는 삼성측이 51%, AMEC이 49%의 지분을 보유하구요. 삼성측 지분은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이 각각 51%와 49%를 출자하기로 했습니다.

합작회사의 초대 CEO는 삼성중공업에서 파견하고, CFO와 COO는 삼성엔지니어링과 AMEC 측에서 각각 임명하기로 했구요.  설립 초기 임직원은 3社에서 파견 나온 100명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이번 합작사 설립은 해양플랜트 시장의 급성장 추세에 발맞춰 사업 역량을 고도화(高度化)하기 위한 포석인데요. 

삼성은 앞으로 수주하는 해양생산설비의 FEED와 상세설계 등에 이 회사를 활용할 계획입니다.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대형 해양생산설비의 EPCI 능력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죠. 

EPCI 능력을 갖추게 되면 설계와 구매의 상당 부분을 해외 엔지니어링 업체에 맡겨야 하는 현재의 사업구조보다 고수익을 실현할 수 있게 됩니다. 

삼성은 이 회사를 해양플랜트 Topside(상부 플랜트 설비) FEED와 상세 설계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 엔지니어링 회사로 육성할 계획입니다. 전문 인력 또한 설립 초기에는 3社에서 파견된 인원을 중심으로 운영하지만, 합작회사의 직접 채용을 통해 2018년에는 약 500명 규모로 늘려 나갈 계획이죠.

관계자들과 함께

베인 앤 컴퍼니(Bain & Co)에 따르면 해양플랜트 시장은 세계 에너지 수요 상승과 고유가 지속에 따라 2011년 1400억 달러에서 2020년 3100억 달러로 성장할 전망입니다.

시장조사기관인 더글라스 웨스트우드(Douglas-westwood)도 향후 5년간 부유식 생산설비 투자 규모가 910억 달러에 달하며, '17년까지 120여기의 해양 생산설비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은 ▲드릴십을 비롯한 해양플랜트 분야에 영업력을 집중하고 ▲해양 전용 플로팅도크 설치 등 해양플랜트 생산 인프라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전문 엔지니어링 회사와의 사업협력을 진행해 왔습니다.

또한, 삼성은 심해 유전에서 원유를 추출, 운송하는 서브시(Subsea) 분야를 신사업으로 추진함으로써 육상과 해상, 해저를 모두 아우르는 플랜트 산업의 Total Solution 업체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EPCI(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 Installation)란?
    해양플랜트의 설계, 구매, 제작, 설치 및 시운전 등의  모든 분야를 턴키 방식으로 일괄 수주하는 것을 의미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6.12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