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잭업리그 2기 13억 달러에 수주

SHI는 지금/- News 2013.06.12 11:11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잭업리그(Jack-up Rig)를 수주하며 조선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는 대형 잭업리그 시장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스타토일(Statoil)社로부터 북해(北海)용 대형 잭업리그 2기를 약 13억 달러에 수주했습니다. 1기당 선가 6억5천만 달러는 평균 5~6억 달러에 발주되는 드릴십보다도 비싼 가격입니다.

잭업리그는 통상 대륙붕 지역 유전 개발에 투입되는 시추 설비인데요. 선체에 장착된 잭업레그(Jack-up Leg, 승강식 철제 기둥)를 바다 밑으로 내려 해저면에 고정하고, 선체를 해수면 위로 부양시킨 후 시추작업을 수행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파도와 조류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작업할 수 있기 때문에 수심은 얕지만 파도가 거친 해역에 주로 투입됩니다. 

┗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대형잭업리그 조감도
▲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대형잭업리그 조감도


현재 운용 중인 잭업리그는 대부분 수심 100m 이내의 해역에서만 작업할 수 있는 중소형 설비입니다. 중소형 잭업리그는 싱가폴과 중국 조선업체들이 오랜 건조 경험과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반면,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잭업리그는 최대 수심 150m 해역에서 해저 10km까지 시추할 수 있는 대형 설비입니다. 또한, 이 설비는 겨울철 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노르웨이 북해(北海)의 혹한과 거친 해상 조건 속에서 시추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고(高)사양으로 제작됩니다.

중소형 잭업리그의 평균 가격이 2억달러 수준인 반면, 이번에 수주한 대형 잭업리그는 6억5천만 달러로 중소형 설비 가격의 3배를 웃돕니다.

삼성중공업이 잭업리그를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첫 수주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설비를 따낸 셈입니다.

이번 계약에는 2기의 옵션도 포함돼 있어 삼성중공업의 추가 수주도 기대됩니다. 최근 수요가 늘어나고 대형 잭업리그 분야는 국내 조선업체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고부가 제품 시장으로 꼽힙니다.

2020년까지 연평균 2~3기가 발주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대형 잭업리그가 조선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토대로 대형 잭업리그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입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찬우 2014.04.08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십니까
    잭업리그의 쵸드셀 용접에 관한 용접자동화 방안을 가지고 있으니
    담당자와 연결되심을 바람니다.
    주)경동 대표이사 이찬우010-4505-3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