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에서 2연패 기록!

SHI는 지금/- News 2013.11.11 08:41

삼성그룹이 전 계열사에 소속된 스포츠 동호회를 대상으로 개최한 '2013 블루윙즈컵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에서 삼성중공업 소속 '돌고래 축구단'이 대회 2연패를 기록했습니다.

'13 블루윙즈컵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 돌고래 축구단 우승
삼성중공업 '돌고래 축구단'은 10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삼성전자 'SEMIPRO'팀을 4:1로 꺾고 2년 연속 우승의 영예를 안았답니다.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는 지난 해 처음 개최됐는데요. 올해 대회에는 127개 팀, 2,700여명의 임직원이 선수로 참여해 지난 3월 30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8개월에 걸친 대장정을 벌여 왔습니다. 특히, 올해 대회는 참여팀의 실력에 따라 A리그(52개 팀)와 B리그(75개 팀)의 2개 리그로 치러졌습니다.


돌고래 축구단 공격
지난 해 우승팀인 삼성중공업 '돌고래 축구단'은 조별 예선을 전승으로 통과한 데 이어, 본선 토너먼트에서 삼성에버랜드, 삼성전기, 삼성SDI와 삼성전자 소속팀을 잇달아 격파하며 A리그 결승에 올랐습니다.


돌고래 축구단 한 골 넣고 감격의 포옹
삼성중공업 '돌고래축구단'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의 'SEMIPRO'팀이 맞붙은 결승전은 두 회사 임직원과 가족들의 열띤 응원 속에 치러졌는데요. 돌고래축구단은 예선 2경기와 본선토너먼트 4경기 등 6경기에서 25골을 뽑아 낸 날카로운 공격력과 팀 플레이를 바탕으로 4:1의 승리를 거뒀습니다.

대회 2연패를 차지한 '돌고래 축구단'은 1978년 거제조선소에서 결성된 이래 36년간 이어져 온 전통의 팀으로, 현재 67명의 임직원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13 블루윙즈컵 삼성 동호인 축구대회 돌고래 축구단 우승
특히, '돌고래 축구단'은 이번 대회 B리그에서도 준우승을 기록했는데요. 동호회 축구 대회가 올해부터 AㆍB 2개 리그로 진행됨에 따라, A리그에 참여하지 않는 선수들이 '돌고래 축구단 B팀'으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한 것이죠.

돌고래 축구단 감독을 맡고 있는 박쌍도 직장은 "오랜 전통에서 비롯된 팀원들의 단결력이 빛났다"면서 "내년에는 대회 3연패는 물론이고 AㆍB리그 동반 우승에도 도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는 63개 축구팀이 있으며 4천여명의 임직원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축구 열기가 대회 2연패의 원동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