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국내 기자재업체와 LNG-FSRU 핵심장비 공동개발

SHI는 지금/- News 2014. 9. 23. 10:31

- 바닷물 이용해 LNG를 천연가스로 기화하는 LNG-FSRU의 '재기화기'
- 세원셀론텍과 공동개발, 조선소-기자재업체간 상생 협력 사례
- 수입産 대비 제작비 저렴하고 운송ㆍ납기도 안정적, 삼성엔지니어링과 합병 시너지도 기대

삼성중공업이 그 동안 수입에 의존해 오던 LNG-FSRU의 재기화기(Re-gasification vaporizer)를 국내 기자재업체와 공동 개발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LNG-FSRU는 해상에서 LNG를 천연가스로 기화해 육상의 수요처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특수 선박인데요. LNG-FSRU에 장착하는 재기화기는 LNG를 천연가스로 변환시키는 핵심장치로서 지금까지 수입에 의존했답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2년부터 국내 기자재업체인 세원셀론텍과 공동으로 LNG-FSRU 재기화기를 개발해 왔는데요. 삼성중공업이 시스템 기술개발과 설계를 맡고, 기자재업체가 시제품 제작과 향후 제품 공급을 담당했답니다. 지난 7월에는 주요 선주사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제품 성능 테스트까지 성공리에 마무리했죠.



┗ LNG-FSRU 재기화기 시제품 테스트를 참관한 선주사 관계자들

이번에 공동 개발한 재기화기는 기존 수입산 장비보다 제작비가 20~30% 저렴합니다. 또한, 기존 장비에서 발생하던 소음 문제는 물론, 크기와 디자인까지 개선했죠. 국내에서 직접 생산하니까 운송이나 납기일 준수, 품질관리 측면에서도 유리하겠죠?

삼성중공업은 앞으로 수주하는 LNG-FSRU에 국산 장비를 적용해 나갈 계획인데요. 기자재업체 역시 재기화기 납품으로 매출을 늘리고, 글로벌 해운선사로의 납품실적을 확보할 수 있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일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재기화기 기술은 육상 화공플랜트 분야에도 적용할 수 있어, 삼성엔지니어링과의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전망되는데요. 삼성중공업과 합병할 예정인 삼성엔지니어링은 에틸렌 플랜트, 공기 분리시설, LNG터미널 같이 저온 기화기가 필수인 플랜트 공사를 다수 수행해 왔습니다.

이번에 개발한 재기화기는 부지 제약이나 환경 문제로 기존 기화기 사용이 제한되던 육상플랜트 그리고 LNG-FSRU와 공정 조건이 유사한 저온 기화기에도 적용할 수 있어, 경쟁력을 더욱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중공업과 세원셀론텍이 함께 맺은 결실이 앞으로 더 큰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