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삼릉, 소나무 숲에 가다

Enjoy 라이프 2011.04.12 11:39

천년의 신비를 그대로 품고 있는 경주, 소나무 숲으로 유명한 삼릉(三陵)을 다녀 왔습니다.
삼릉은 사적 219호 지정되어 있으며, 신라시대 세 임금인 8대 아밀라왕, 53대 신덕왕, 54대 경명왕의 무덤이 한 곳에 모여 있는 곳입니다.
무덤 주위에 소나무를 심고 관리 하였는데 ‘도래솔’이라고 합니다.


삼릉은 새벽 안개 드리운 소나무 숲으로 유명하다고 하여 아침 일찍 짐을 챙겨 달려 가 보았지만 아쉽게도 이 날은 안개가 많지가 않아서 원하는 풍경을 담지는 못했습니다. -.-;



일반적으로 소나무라 하면 곧은 소나무를 많이들 생각 하는데,  이곳의 소나무는 굽이 치는 모습이 그 특색을 보여 주고 있었습니다. 울창한 소나무 숲 멋있지 않은가요? ^^



도래솔을 벗어나면서 '천년의 고도'와는 사뭇 다른 느낌의 작은 가게를 지나치게 되었는데요. 어렸을 적에 자전거 한 대만 있어도 부러움의 상징이 되었던 시절을 회상하면서 렌즈 속에 담아 보았습니다.



도래솔의 풍경을 찍으려고 새벽부터 서둘렀더니 배가 고팠습니다. 밥집을 찾다가 콩나물 국밥집을 찾아 가게 되었는데요, 배가 고파서 그랬는지 게눈 감추듯 먹어버렸습니다.


숙박은 우연히 알게 된 시골집이 있어 그곳에서 1박을 했는데요. 시골집의 느낌을 주면서도 깔끔해서 조용히 쉬다 오기에는 안성맞춤이었죠. 사진속에서도 고즈넉함이 느껴지시죠?


산속에 차곡차곡 쌓아놓은 장작더미를 보니 저의 마음까지 따뜻해 지는 것 같았습니다. 숙소 바로 옆으론 전혀 개조가 되지 않은 시골집이 있었는데 TV에서나 볼 수 있는 곳이라 너무 정겨운 느낌이었습니다. 숙소 주변으로 이렇게 옛날 집을 지키면서 살아 가시는 어르신들이 계셨는데 꼭 저의 시골 집에 온 듯한 느낌 마저 들게 했고요.


문풍지 발라져 있는 틀 사이에서 마루를 렌즈에 담으려고 했는데 반갑게도 꽃님이 찍혔습니다. 원래는 주인 아주머니가 방에만 있던 꽃이 너무 매마른거 같다며 마루로 꺼내 놓으신 거라더군요. 이렇게 렌즈 속에 담아 보니 이 또한 사뭇 다른 느낌의 배경이 되었네요. ^^



도착해서 짐을 대충 정리 하고, 해가 지기 전에 저녁 준비를 했습니다. 숯불에 삼겹살을 구워 먹기 위해서 주인 아저씨께서 숯을 준비 해주셨는데요. 화려하지 않지만 조촐하게 준비한 저녁 식탁에 마음까지 따뜻해졌습니다.


인심 좋으신 주인 아주머니께서 내어 주신 고구마를 꺼져 가는 숯 사이로 넣어서 익혀 내어 먹는 맛. 아~ 이건 먹어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별미입니다. 군고구마를 호호 불어 가면서 이야기 보따리에 밤이 깊어 가는 줄도 모르고 산속에서의 하룻밤을 맞이 하게 되었습니다.


아침을 깨우는 빗소리에 방문을 열자 물방울이 또로롱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이 모습을 렌즈에 담을 수 있다는 것도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도시에 살다보면 흙 사이로 빗물이 스며 드는 모습을 보기 힘든데요. 늘 아침잠에 일어 나기 힘들었던 제가 이날 만큼만은 누가 깨우지 않아도 일어 나서 렌즈 속에 사진을 담고 있었답니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하루쯤은 시간을 내서 도심을  벗어나서 TV도 없는 산속에 들어 와서 마음의 여유를 갖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습니다. 멀지 않은 곳에서 좋은 사람들과 좋은 느낌을 많이 받고 일상으로 돌아 갈 준비를 합니다.



posted by 남진모 사원 (선행도장부)

거제조선소의 숨겨진 이곳저곳을 찾아다니며 현장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이야기꾼. 현재 2기 사내기자로 활동중이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이그리워 2011.04.12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숙박장소가 인상적이네요.
    언젠간 경주에 놀러가봐야겠어요~~

    • samsungshi 2011.04.15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주는 볼거리가 많아서 좋은 것 같아요. 어릴 적 수학여행으로 간 단체여행과는 또 다른 느낌이랍니다. ^^ 경주여행 강.력.추.천~!

  2. orion0405 2011.07.29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릉에 다녀 왔네여.
    프레임을 잘 활용하셨고, 갠적으로 좋아하는 구도 정말 멋집니다.
    담에 시간 되시면 동행 할수 있을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