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간 이어져 온 사랑의 울림

SHI 이야기/- SHI 행복나눔 2011.07.19 14:25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하죠. 그런데 강산이 두 번이나 바뀔 동안 묵묵히 한 길을 가고 있는 임직원들이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화제의 주인공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직원들로 구성된 '사랑의 울림' 봉사단. '사랑의 울림'은 1992년 7월 창단 이래 줄곧 백혈병 어린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에 매진하고 있는데요. 지난 8일(금)에도 거제시 장평동의 한 가게를 빌려 20번 째 성금마련 일일호프를 열었답니다.

봉사단 창립 당시만해도 백혈병에 대해 제대로 아는 사람도 없고, 정부와 단체의 지원도 미흡했었는데요. 우연히 거제 지역의 백혈병 환아 소식을 들은 직원 10여명이 마음을 합쳐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초창기에는 운영비가 부족해 회사 동료들을 만날 때마다 취지를 설명하고 도움을 청하기도 했다는데요. 덕분에 지금은 25명의 활동 회원과 500여 명이 넘는 임직원 및 일반인들이 매달 '사랑의 울림'에 소정의 금액을 기부하고 있답니다.^^

이 봉사단 김진원 회장(해양공사1팀)에 따르면 "후원금과 일일호프 수익금 등으로 1년에 약 3,500만 원 정도가 모인다"며 "이 돈으로 매달 아이들 15명의 치료비를 지원하고, 필요할 경우에는 수술비로 사용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특히, 10여 년 전 수술을 받은 여학생이 이제는 어엿한 선생님이 되어 이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고 있답니다.

2000년 사단법인 한국 백혈병 소아암협회가 생긴 후에는 협회와 함께 다양한 활동도 전개하고 있는데요. 정기적인 가정방문, 1박2일 초청행사, 문화탐방 등 평소 야외 활동이 어려운 어린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고자 노력한다고 합니다.

'사랑의 울림'은 오는 8월부터는 17명의 친구들을 도울 예정인데요.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서 더 많은 아이들이 희망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rsonal statement nursing 2014.01.16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 수익금 등으로 1년에 약 3,500만 원 정도가 모인다"며 "이 돈으로 매달 아이들 15명의 치료비를 지원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