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의 바다, 마음껏 즐기세요

SHI 이야기/- SHI 행복나눔 2011.07.26 15:12

삼성중공업이 올해도 거제도의 바다 지킴이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임직원들은 지난 7월 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거제 지역의 해수욕장과 관광명소에서 '700리 해안 가꾸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데요.

이 활동은 관광도시 거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삼성중공업 임직원들이 매년 해오고 있는 활동입니다.


올해는 구조라, 바람의 언덕 등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20 여개 주요 관광명소의 환경 정화에 역점을 뒀는데요. 현재까지 1,200여명의 임직원들이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특히, 올해는 집중 호우와 낙동강 하구언 수문 개방으로 장목면 일대에 대량의 쓰레기가 밀려들었는데요. 이 지역에 대한 집중 봉사활동도 펼쳤습니다. 흥남, 황포, 농소 인근에만 600여명의 직원들이 투입되었을 정도입니다.

회사에서는마대, 집게, 장갑 등의 청소도구를 지원했구요. 거제시도 차량을 이용해 폐기물을 수거하며 임직원들의 활동에 힘을 보태 주었답니다.


바야흐로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됐는데요. 거제를 찾는 관광객들이 마음껏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삼성중공업 임직원들은 앞으로도 거제의 환경 파수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입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지연 2011.08.10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이의 생명의 은인 삼성중공업 박종덕씨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지난 8월 5일 거제 와현해수욕장에서 파도에 휩쓸려 순식간에 수영금지경계선 밖으로 떠밀려 내려가는 우리 아이를 구해주신 고마운 분입니다.
    “사람 살려” 라는 외침에 1분 1초의 망설임도 없이 텐트를 치시다가 바로 바다로 뛰어들어 먼 바다까지 위험을 무릅쓰고 신속하게 헤엄쳐서 구조해 주셨어요.
    조금만 늦었어도 아이가 튜브에서 떨어져 바다에 빠질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정말 덕분에 무사하게 아무 탈 없이 아이를 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순간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떨리고 눈물이 납니다.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었을 텐데 몸을 사리지 않은 용기에 감사드리고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그 때는 너무 놀라고 경황이 없어 제대로 인사도 드리지 못했고 전화번호도 알려주시지 않아 이렇게나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평생 은혜를 잊지 않겠습니다. ^^*

    • samsungshi 2011.08.10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김지연님.

      올려주신 글 잘 봤습니다.
      자녀분이 무사히 구조되어 정말 다행입니다. ㅠ_ㅠ
      방금 생명의 은인이라는 '박종덕'씨를 찾아 감사의 글을 전달해드렸습니다.
      앞으로는 안전에 더욱 유의하셔야 겠습니다.
      이렇게 애써 찾아주신데 감사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