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릴십 세계 최초의 여성 수석감독관은 누구~?

SHI 이야기/- SHI 사람들 2011.12.08 11:39

철로 만든 거대한 선박, 중장비를 비롯한 각종 기계가 쉴 새없이 돌아가는 조선소.
남성들의 전유물로만 여겨지는 그 곳에 드릴십 신조부문 세계 최초의 여성 수석감독관이 탄생했습니다~!

거제조선소에 상주하고 있는 브라질 최대 석유 및 가스 시추·생산업체인 QGOG(Queiroz Galvao Oleo e Gas)社의 아스트리드 바호스(Ms. Astrid Barros·42) 씨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QGOG'에 대해서 잠깐 소개를 드리면, 브라질 퀘이로즈 갈바오 그룹의 계열사 중 하나로 석유/가스의 시추와 생산은 물론, 건설과 철강, 부동산 등 오랜 역사만큼이나 다양한 사업영역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1980년대 석유파동 당시 브라질의 페트로브라社에 석유시추 서비스 지원을 위해 설립되었으며, 브라질 민간기업 최초로 심해 활동 자격을 갖춘 기업이기도 합니다.」



아스트리드 씨는 지난해 10월 QGOG사의 첫번째 드릴십 프로젝트를 삼성중공업이 수주하면서 같은 회사에 근무하는 남편 그리고 두 아이와 거제도에 첫발을 디뎠습니다. 가족과 함께 하기에 아름다운 자연과 친절한 사람들이 있는 거제 생활을 하루하루 만끽하고 있다고 하고요. ^^

그녀는 대학에서 조선공학을 전공한 후 2002년 유체역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탄탄한 이론과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2006년 QGOG사에 입사했다고 합니다.



2010년 삼성중공업에 부임할 당시만 해도 기술부문을 책임지는 사이트 엔지니어였다가 능력을 인정받아 올해 8월 프로젝트의 최고 결정권자인 수석감독관(Site Manager)으로 승진하게 되었답니다.

여성으로서 조선업에 종사하는 것이 힘들만도 하지만 그녀는 어떤 어려움도 없다고 합니다.
어떤 문제를 해결하는데 성별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본인의 능력과 인간관계가 중요하다”



특히 낙천적인 성격과 남성들이 갖지 못한 섬세함이 동료는 물론 삼성중공업과의 협업에도 좋은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데요. 함께 일하는 김문종 대리(CS/계약관리)는 "자칫 딱딱하고 삭막하기 쉬운 미팅들도 그녀의 위트와 유머에 훨씬 수월하게 진행되고 더 나은 결과가 도출된다"고 그녀를 소개했습니다.

최근에는 아스트리드 씨의 이야기가 조선 엔지니어를 꿈꾸는 여직원들에게도 신선한 자극이 되고 있는데요.
아스트리드 씨는 여직원들에게 이런 얘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거제조선소에는 능력있고 자신감 있는 여사원들이 많다.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누구에게나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그녀는 끝으로 "품질관리, 기술력 등 모든 면에서 세계 최고의 회사인 삼성중공업과 일하는 것이 무척 기쁘고 앞으로도 일터와 가정 모든 곳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는데요. 앞으로도 삼성중공업과의 소중한 인연이 계속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