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퇴치! 삼성중공업이 발벗고 나섰다

SHI는 지금/- News 2011.01.23 09:00

삼성중공업이 해적선의 판별과 추적, 퇴치에 이르는 전과정을 조타실에서 수행할 수 있는 '해적 퇴치 통합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최근 국내 해운사의 선박이 또 다시 해적에 피랍되는 등 해적 공격에 대한 해운선사의 고민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업계 최초로 '해적 퇴치 통합시스템'을 개발한 것입니다. 물론, 아래 광고 이미지처럼 선박이 군함이 될 수는 없지만, 그에 못지 않은 기술과 장비로 해적을 효과적으로 퇴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삼성중공업이 해외 조선해운 전문지에 게재한 광고 이미지

이 시스템은 ▲항해정보 분석을 통한 해적선 판별 ▲고화질 나이트 비전을 통한 추적감시 ▲물대포 원격제어 등 해적 감시와 퇴치에 필요한 핵심 기술과 시스템이 하나로 통합된 것이 특징입니다. 

현재 선박에 장착된 레이더는 주변 선박의 위치만 확인할 수 있는 데 반해, 삼성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레이더 기술은 선박으로부터 10km 이내에 있는 배들의 거리와 속도, 이동 방향 등을 분석해 해적선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자동 판별할 수 있습니다. 그 결과 해적선으로 추정될 경우에는 선실에 경보를 주는 동시에 '표적추적 기술'을 이용해 선박의 위치를 추적하게 됩니다.

▶ 해적선 의심선박을 자동 판별할 수 있는 레이더 화면

시각 감시 장비인 '나이트 비전'은 레이더를 통해 제공되는 위치 정보를 이용해 해당 선박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촬영하여 영상으로 보여주는데요. 야간에는 고화질의 적외선 영상으로 선박을 추적 할 수 있다고 하니 야간에도 이상무(!)입니다.

한편, 해적선을 따돌리는 데 실패할 경우에는 최대 수압 10bar의 물대포를 이용해 해적의 접근을 막을 수 있습니다. 

10bar의 수압은 1㎠당 10kg의 힘이 가해지는 높은 압력인데요. 유효 사거리는 70m에 달하며, 40~50m 정도면 해적선에 큰 충격을 줄 수 있습니다.

기존의 물대포는 선원이 갑판 위에서 직접 조작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해적의 총기 공격에 노출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삼성중공업의 통합시스템은 CCTV를 이용해 선원들이 조타실 등 안전한 장소에서 물대포를 원격 제어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게 해적의 승선을 방지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 조타실에서 안전하게 조작할 수 있는 물대포


삼성중공업은 지난 해 한진해운의 선박운용 회사인 한진에스엠과 기술협력을 통해 정박 중인 선박에서의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였으며, 선주사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제조선소에서 건조선박에서 시연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 선상에서 진행된 물대포 성능 테스트

게다가, 이 시스템은 국토해양부 주관으로 구성된 '해적퇴치 T/F'에도 소개가 되었구요. 한진해운 소유의 선박에서 공개 시연회와 실선 운항 테스트도 곧 실시할 예정입니다.

삼성중공업은 로이드리스트 등 해외 조선해운 전문지에 광고를 게재하는 등 국내외 선사를 대상으로 기존 선박에 대한 판촉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또한, 앞으로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하는 모든 선박에 '해적 퇴치 통합시스템'을 기본 옵션으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삼성중공업 기술이 해적들로부터 선박과 선원들을 보호하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정환 2011.02.10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고압펌프(20bar 이상)가 있으니 적용을 검토해 보심이 어떤지요?
    울산의 한 중소기업이 개발하여 소방용으로 수출하고 있습니다.
    저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업무를 하는 박정환(johnpark@sbc.or.kr)입니다.
    양사에 도움이 될 것 같아 메모 남깁니다.

  2. 아뚜 2011.08.23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존의 레이더에는 해적 뿐만 아니라 다른 요소들도 감지가 되었다고 아는데, 삼성중공업이 만든 레이더는 그런점도 극복을 하였는지 궁금하네요! (사실 그런점을 극복하는게 정말 어려울꺼라 생각은 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