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보유한 세계 최대 기록들

SHI 이야기/- SHI 인사이드 2011. 10. 14. 09:11

올해도 창립 37주년을 맞이한 삼성중공업. 오랜 역사 만큼이나 많은 기록을 가지고 있을텐데요.
삼성중공업이 자랑하는 세계 '최대' 기록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


 현존 세계 최대! 14,100TEU급 컨테이너선

현재 전세계에 운항하고 있는 컨테이너선 중에 가장 크기가 큰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4,100TEU급 선박인데요. 길이가 366.1m, 폭이 51.2m나 됩니다. 1TEU가 20피트 길이의 컨테이너 1개를 의미하니까, 14,100TEU급이라고 하면 그런 컨테이너 14,100개를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중국 CSCL사로부터 수주한 8척의 시리즈 선박이구요. 삼성중공업은 2011년 1월 15일 그 첫 선박인 'CSCL STAR'호를 인도하였답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CSCL STAR'호


한편, 삼성중공업은 상업용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선박 시험수조와 같은 연구 인프라를 바탕으로 그 동안 컨테이너선의 초대형화를 선도해 왔는데요.

삼성중공업은 5,000TEU급이 주종을 이루던 지난 1999년에 세계 최초로 6,200TEU급 컨테이너선을 개발한 이래, 2000년 7,700TEU급, 2002년 8,100TEU급, 2003년 9,600TEU급, 2006년 13,300TEU급 컨테이너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왔답니다.

이러한 앞선 연구 개발의 결과, 삼성중공업은 오늘날 전세계에서 발주된 1만 TEU급 이상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271척 중 66척을 수주해 시장점유율 24.4%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카타르 왕비가 자신의 이름을 붙인 선박, 26만6천㎥급 LNG선

전세계에서 운항하고 있는 LNG선 중 가장 큰 선박도 삼성중공업이 만들었습니다. 2008년 7월에 건조한 26만6천㎥급 LNG선이 그 주인공입니다.

카타르 왕비가 자신의 이름과 동일하게 모자(Mozah)라고 이름 붙인 이 선박은 2006년 3월 카타르 국영선사인 QGTC사로부터 당시 사상 최고가인 2억 9천만달러에 수주하였으며, 28개월의 건조 기간을 거쳐 탄생했습니다.

┕ 세계 최대 LNG선 'MOZAH'호


이 선박은 길이가 345m, 폭 54m, 높이는 27m나 되구요. 국내 LNG 총소비량 2일치에 해당하는 26만6천㎥의 LNG를 한 번에 싣고 19.5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모자'호를 포함해 26만6천㎥급 LNG선을 12척 건조했으며, 현재까지 20만㎥급 이상 대형 LNG선을 18척이나 건조한 바 있습니다. 이 선박들은 카타르 북부 가스전에서 생산된 LNG를 유럽과 미국 등지로 운송하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1996년 이후 전세계에서 발주된 LNG선 328척 가운데 95척을 수주해, 시장점유율 29%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플랫폼, Piltun-B

영하 40도의 혹한이 몰아치는 러시아 사할린 앞바다. 이 곳에 삼성중공업이 제작한 세계 최대 규모의 전천후 복합 해양플랫폼 '필툰 B(Piltun-B)'가 서 있습니다.

2004년 1월 착공, 41개월간의 건조 기간을 거쳐 2007년 5월에 완공된 이 플랫폼은 ▲축구장 2배 넓이, 40층 빌딩 높이에 해당하는 가로 100M, 세로 105M, 높이 120M의 규모 ▲중형승용차 2만5천대에 해당하는 중량 3만3천톤을 자랑하는 해양 구조물입니다.

통상, 해양 플랫폼은 시추, 거주, 생산설비로 각각 분리 제작한 뒤에 현지 해상에서 하나로 최종 조립하는 게 일반적인데요. 이 플랫폼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일체화 공법으로 제작된 것이 특징입니다. 육상에서 조립 완료한 사상 최대 해양플랫폼인 것이죠.

┕ 사할린 얼음 바다 위에 세워진 세계 최대 해양플랫폼 'PILTUN-B'


'필툰 B'는 영하 40℃의 극한 상황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비 전체를 통째로 보온처리 하였으며, 진도 7의 지진에도 끄덕없는 내진설계가 채택되었습니다.

또한, 사할린 섬 동쪽 16km 해상에 설치된 이 플랫폼은 하루 260만㎥의 천연 가스와 7만 배럴의 원유를 30년간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해상 공장입니다. 플랫폼 내부에 설치된 전선이 1,200km, 파이프 길이만 75km에 달할 정도죠.

삼성중공업의 기술력이 총집결된 이 플랫폼은 제작 기간 동안 발주처측 감독관이 700여명이나 거제조선소에 상주하는 등 삼성중공업 창사 이래 가장 많은 발주처 관계자가 파견된 프로젝트로도 기록되고 있습니다.

한편, '필툰-B' 이전의 세계 최대 해양플랫폼 건조 기록도 삼성중공업이 갖고 있었는데요. 이보다 1년 전인 2006년 7월에 사할린에 설치된 2만7천톤 규모의 플랫폼 '룬스코예(Lunskoye-A)'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세계 최대의 해양구조물을 사전 예약한 LNG-FPSO

LNG-FPSO는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생산, 액화, 저장할 수 있는 LNG생산설비입니다. 삼성중공업은 2008년 LNG-FPSO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래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발주된 LNG-FPSO 6척을 모두 수주해 100%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 중, 세계적 오일메이저인 로열 더치 셸로부터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프렐류드(Prelude) LNG-FPSO는 세계 최대의 해양구조물 자리를 예약하고 있는데요.

이 배는 선수부터 선미까지의 길이가 488미터로 축구장 4개를 이은 길이보다 깁니다. 또한, LNG-FPSO를 제작하는 데 사용되는 강재의 무게만 약 26만톤이며, 선체의 모든 저장 탱크를 채웠을 경우 배의 무게는 약 60만톤이 됩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모함 무게의 약 6배에 달하는 규모죠.

┕ 로열더치 셸로부터 수주한 LNG-FPSO 조감도


이 LNG-FPSO는 호주 북서부 프렐류드 유전지역 해상에 정박되어 LNG를 생산, 액화, 저장, 하역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될텐데요. 건조가 완료되면 세계 최대의 해양구조물로 기록될 것입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현섭 2011.10.15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블러그 잘보고 있습니다..
    궁금한게 있는데요.제일 위 사진의 14,100TEU 컨테이너선에 컨테이너가 없는건가요?
    뉴스보면 컨테이너를 잔뜩 싣고 가는 선박을 보면 컨테이너가 보이던데...
    신형이라서 선박안에 숨겨줘 있는건가요?

    • 제가 관계자가 아니지만 2011.10.15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배는 아직 빈배입니다.
      컨테이너선은 컨테이너싣는 모양새가 거의 비슷비슷하죠~
      안에다 넣을 이유가 전혀 없단 말씀!

      컨테이너선은 컨테이너를 얼마나 많이 싣냐에 따라 선주의 이익이 엄청나게(?) 왔다갔다하기 때문에, 결코 빈배로 저리 항해할 순 없는 일이고, 저 모습은 아마도 시험운항중이라 저런 걸 겁니다.
      (시험운항이라도 화물칸에 완전 빈 채로 운항하는 건 아니고, 거기다 빈 컨테이너나 무게가 많이 나가는 어떤.. 그런 걸 싣고서 시험운항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빈 짐칸은 덮개로 덮어놓아서 저런 모습일 것! )
      배를 다~ 만든 다음에 선주측과 조선사 관계자들과 함께 시험운항을 몇 주 가는데, 아마도 그 때 찍은 걸 거예요~

  2. 조선인 2011.10.25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양 플랫폼은 잘 모르겠지만,

    세계 최대 Cotnainer Ship, LNGC는 대우조선해양이 먼저 만들지 않았나요?
    (현재 대우조선해양에서는 18,000TEU Cont. Ship도 수주함)


    그리고 현존 최고의 해양 구조물도 대우조선해양에서 만든 파즈플로 FPSO인 걸로 아는데..

    세계 최대 '기록'이라는데 '예약'은 좀...

    • samsungshi 2011.10.26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조선인님

      위에 언급된 컨테이너선과 LNG선의 경우
      현재까지 건조된 컨테이너선을 기준으로 세계 최대 사이즈가 맞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의 18,000TEU는 올해 8월에 수주한 것으로 아직 건조전으로 알고 있습니다. 건조가 완료된다면 세계 최대 사이즈가 되겠죠...^^

      LNG선 역시 266,000㎥가 현존하는 세계 최대로 삼성중공업은 '08년 건조완료하여 인도하였습니다.

  3. keaton 2012.04.18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아래 LNG-FPSO 내용 중에서 FPSO의 무게 60만톤의 기준과 10만톤급 항모의 톤수 기준이 다르지 않나요?
    항모에서의 10만톤은 배수톤으로 수면아래로 잠기는 부피가 10만톤에 상당한다는 의미고, FPSO 에서의 60만톤은 선박+화물의 무게이니...
    항모보다 큰건 맞지만 위와 같은 기준에서의 6배라는 비교는 정확하지 않은 듯 합니다.

    • shihongbo 2012.04.19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배수톤수는 선박의 중량을 나타내는 단위입니다. 즉, 배수톤수는 선박 수면 아래로 잠긴 부분의 부피 만큼에 상당하는 물의 중량을 의미하며, 이는 그 선박의 증량과도 일치합니다.

      군함의 배수톤수는 만재 상태의 톤수를 의미하므로 LNG-FPSO가 저장탱크를 모두 채웠을 때의 무게와 비교한 것입니다.

  4. 오이소나무 2012.04.21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글 보다가 궁금한게 있어서 문의드립니다.
    지금 건조된 걸로 치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 제가 알기론 머스크 E-class의 15500Teu급 선박이라 알고 있는데요. 다른데서는 e-class 선박들이 실제론 11.000Teu급이란 말도 있고 13500~15000 teu급이라는 말도 있던데. 어느 것이 진짜인지 헷갈리네요.
    조선사나 선사마다 적재능력을 계산하는방법이 다른 건지요? 아니면 설계상과 화물무게에 따른 실제적재능력에 차이가 있는건지요?엠마머스크와 cscl스타호 중 어느것이 진짜인지요?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