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 ~ing] 관악기의 아름다운 울림 - 윈드 오케스트라

SHI 이야기/- SHI 사람들 2011.01.17 15:53

거제조선소에도 베토벤 바이러스를 꿈꾸는 사람들이 있다고 합니다.
2007년 창단되어 매년 정기연주회를 비롯해 사내외 각종 행사에서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는 삼성중공업 사내 오케스트라 동호회인 '윈드동호회'가 그 주인공.




'바람으로 소리를 내는 관악기를 다룬다'는 의미로, '삼성윈드오케스트라(samsung wind ochestra)'로 이름 붙여진 '윈드동호회'는 총 33명의 회원들이 클라리넷, 플룻, 오보에, 색소폰, 튜바, 뉴포늄, 트럼본, 트럼펫 등의 각 파트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연습은 보통 조선소 내에 있는 삼성문화관 음악감상실에서 주 1회 파트별 모임과 전체합주 모임으로 진행한다고 합니다.



"연주회가 없는 기간에는 각 파트별 개인연습을 주로 합니다. 그러다 연주회 일정이 잡히면 3개월 전부터 연습을 시작하는데, 1개월 전에는 거의 매일 연습을 해요. 그것도 모자라 가까운 펜션이나 수련원을 빌려 합숙훈련에 들어가기도 한답니다."

회원은 년 2회 정기모집 공고를 통해 모집하는데, 악기를 처음 배우는 사람도 누구나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조건은 제한을 두고 있지 않습니다.



윈드동호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회원들은 보통 20대 초반에서 50대 중반까지로 나이와 직급은 매우 다양하지만, 악기를 배우려는 열정 만큼은 누구 못지 않아서 연습실에 모이면 그 열기 또한 대단하다고 하네요.

"서로 다른 악기가 모여 하나의 아름다운 소리를 내기 때문에, 서로 실수하지 않기 위해 집중해서 연주를 하게 돼요. 마음처럼 잘 되지 않아 속상할 때도 있지만, 슬럼프를 극복하고 뛰어난 연주실력을 보여주는 회원들을 보면 보는 이들도 참 뿌듯하죠."



연주곡 선정은 계절이나 행사 내용에 따라 프로그램을 달리 합니다.
예를 들면, 어린이날 행사 때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밝고 경쾌한 동요 위주로, 어르신들이 많은 곳으로 봉사 연주를 갈 때는 트롯트나 옛날 곡 위주로 선곡해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는다고 합니다.

특히, 정기연주회 같은 경우에는 귀에 익은 곡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모두가 연주회를 즐길 수 있도록 세심하게 신경 쓴다고 합니다.




윈드동호회는 올해도 다양한 연주 행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5월 어린이날 행사 때는 연주회 뿐만 아니라, 어린이 악기체험 부스를 운영해 아이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 할 계획이며, 7월에는 한여름밤의 음악축제, 10월에는 동호회 행사인 동인예술제 등 바쁜 연주회 일정으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크고 작은 연주회를 개최해서 회원들의 실력도 향상시키고, 거제 지역주민과 조선소에서 근무하는 임직원, 선주·선급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하는 연주를 들려주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습니다.


Posted by samsungsh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11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samsungshi 2013.03.14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요즘도 계속 운영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담당자 연락처를 알려드리고 싶지만, 개인정보를 노출할 수는 없어서요. 적어주신 연락처를 해당 동호회에 전달해드릴게요.
      감사합니다.

  2. 2014.04.17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