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 이야기/- SHI 채용 92

"열정과 패기로 똘똘뭉친 우리는 신입사원입니다"

채용시즌을 맞이해 취업문제로 고민중인 학생분들 많을텐데요. 특히나 삼성중공업을 목표로 준비하고 계신 분들이라면, 입사 선배들의 이야기가 궁금하실거라 생각됩니다. 작년에 입사한 신입사원 3인방에게 입사 후 6개월 동안 겪은 짧은 근무 경험담을 들어봤습니다. ^^ ▲ 사진 왼쪽부터 김종호 사원(생산기반연구센터), 이태형 사원(구조설계2팀, 김주현 사원(의장QM그룹) Q. 삼성중공업을 선택한 계기가 있었나요? 태형 조선공학을 전공해 자연스레 이 길을 선택하게 됐습니다. 2년 전, 학교에서 기업탐방 프로그램을 통해 거제조선소를 방문한 적이 있어요. 실제로 목격한 조선소의 모습은 생각보다 굉장히 웅장하더라고요. 그때 '여기서 내 꿈을 펼치겠노라'고 마음 먹었죠. 저에게는 그날 탐방이 구체적인 목표를 심어준 계기가..

[선배에게 듣는 입사 노하우] #3 - 이광수 사원, 김정환 사원

지난주 신동동 사원의 입사노하우를 소개해드렸는데요. 도움이 되셨나요? ^^ 오늘은 예고해드린 대로, 전기전자사업부 이광수 사원과 서울설계센터 구조기본파트 김정환 사원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자신의 경험들을 잘 떠올려 보세요 " (전기전자사업부 이광수 사원) Q1 반가워요, 광수씨. 먼저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작년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이광수입니다. 현재 전기전자사업부 전력솔루션팀(전력제어)에서 개발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엊그제 입사한 것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다는게 신기하네요. Q2 내가 겪어본 삼성중공업은 이런 회사다! 저는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사실 삼성이라고 하면, '야근이 많아 개인생활이 거의 없다'라는 편견이 있었거든요. 막상 근무해보니 괜한 걱정..

삼성중공업의 업무분위기는 어떤가요?

졸업을 앞두고 삼성중공업 입사를 위해 준비중인 분들 많으실텐데요. 여러분은 삼성중공업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시나요? 삼성중공업 하면 흔히 '남성', '무거운', '보수적인'…이런 이미지들을 떠올리는 학생들이 많은데요. 밖에서 보는 삼성중공업과 안에서 직접 겪어본 삼성중공업은 어떻게 다를까요? 오늘은 삼성중공업의 기업문화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드릴게요! 삼성중공업의 기업문화? 다양한 분야가 한데 어우러져 제품을 만드는 업의 특성상 개인의 능력도 중요하지만, 서로간의 소통능력 즉, 팀워크도 무시할 수 없죠. 대부분 선박건조 프로젝트는 2~3년간 진행되기 때문에 부서 또는 선후배 간에 탄탄한 유대관계를 맺을 수 있습니다. 그 밖에 생일파티, 야유회, 봉사활동 등 가족적인 분위기 속에서 서로를 진솔하게 대할 수 ..

[선배에게 듣는 입사 노하우] #2 -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세요 - 신동동 사원

입사 2년차 선배들의 이야기, 그 두번째 포스팅입니다. 오늘은 전략구매실에 근무하는 신동동 사원을 만나볼까요? 신동동 사원은 앞서 소개해드린 서재림 사원과도 친한동기라고 하는데요. 여릴 것 같은 모습이지만 당차게 자신의 생각과 경험을 밝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자, 그럼 이제부터 모두 집중하고 정독해주세요! ^^ Q1 반가워요, 동동씨. 이름이 멋지네요. 먼저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해요! 안녕하세요, 53기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신동동 사원입니다. 작년 3월에 전략구매실 사외계약파트에 배치되어, 현재 해양 프로젝트용 Temporary 장비 임대 및 사외 업체 용역 계약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신입사원다운 상큼함으로 부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답니다. Q2 삼성중공업을 지원하게 된 동기가 있었나요? 대학시..

[선배에게 듣는 입사 노하우] #1 - 업의 이해와 미소 잊지 마세요 - 서재림 사원

이제 다음달이면 본격적인 채용시즌이 시작됩니다. 취업문제를 놓고 고민중인 분들 많을텐데요. 작년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삼성중공업 선배들에게 입사 노하우를 들어봤습니다. 그 첫번째로, CS팀에서 계약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서재림 사원을 만나봤습니다! Q1 재림씨, 반가워요. 먼저 간단하게 본인 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53기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서재림입니다. CS팀 계약관리1파트에서 근무하고 있어요. 세계각국의 선주들과 함께 소통하며 삼성중공업의 멋진 배들이 일정지연없이 인도 될 수 있도록 계약적 지원을 해주고 있습니다. 입사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선배로서 여러분께 인사를 드리게 되다니 감회가 새롭네요. Q2 삼성중공업을 선택한 특별한 이유가 있었나요? 대학교때 국제법무학을 전공해 자연스레 국제무역..

2014년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 현장을 가다!

지난 6일, 2014년 삼성중공업 예비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이 서울과 부산에서 각각 열렸습니다. 올해는 조금 특별하게 영화관에서 진행이 됐는데요. 삼성중공업에서 새로운 도전을 펼치게 될 예비 신입사원들의 모습, 궁금하지 않으세요? 서울지역에서 열린 오리엔테이션 현장을 살짝 공개합니다! 자, 따라오세요~^^ 이곳은 서울 강남역에 위치한 L영화관 로비. 입구에 들어서자 「삼성중공업 'Job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커다란 플랜카드가 눈에 들어옵니다. 한켠에는 시원하게 목을 축여줄 음료수와 기념품으로 나눠줄 텀블러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행사 시간이 다가오자 예비 신입사원들이 하나둘씩 모습을 드러냅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삼성중공업에 입사하게 되는 영광의 주인공들입니다! ^^ 본인 확인을 거쳐 차례..

[선배인터뷰] 열정 가득한 신입사원의 모습을 보여주세요!

이번주는 '선배이야기' 마지막! 기획팀에서 일하는 이재연 대리와 설계팀 박제현 사원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선배들을 통해 삼성중공업에서의 회사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세요~! ^^ "적극적이고 명랑한 모습이라면, 어느 새 인기만점 삼성맨이 되어 있을 거예요!" ▲ 기획팀 이재연 대리 안녕하세요. 대리님. 회사에 입사한지 이제 꽤 되셨죠? 입사했을 때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었나요? 그리고 어떤 점이 달라졌나요? 2009년 2월에 입사를 했으니, 벌써 삼성중공업의 일원이 된 지도 4년 반 정도가 되었네요. 입사가 확정되었던 당시에는 사실 '어떤 식으로 일해야 되겠다, 어떤 꿈을 가지고 지내야겠다'는 목표 같은 것이 뚜렷하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하지만, 신입사원 연수를 거치면서 '아, 내가 열심히 배..

삼성중공업인이 되고 싶다면, 따라오세요!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불어오면 대학 캠퍼스마다 남몰래 가슴을 두근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친구 몰래 연애를 시작한 사람들? 아닙니다. 취업, 일견 냉정해 보이지만 달달한 연애와 조금은 닮았습니다. 같은 곳을 오랫동안, 어쩌면 평생 바라볼 짝을 찾게 되죠. 둘러보면 매력적인 이들이 많이 보이지만, 천생연분을 찾기 위해선 서로가 노력을 해야 하고요. 짝이 된 후에도 크고 작은 갈등을 겪으며 함께 성장하죠. 특히 꿈을 갖고 열심히 달려온 예비 신입사원에 대한 회사의 간절함은 취업준비생들의 입사에 대한 갈망 못지 않은데요. 삼성중공업도 9월 11일 경상대를 시작으로 23일 부산대, 성균관대, 인하대, 24일 한양대, 전남대, 충남대, 인제대 등 전국 총 17개 대학에서 채용 설명회를 갖고 대학생들과 만남의 폭을 ..

[선배인터뷰] 삼성중공업에서의 회사생활이요?

지난번 '선배이야기 - 상무님편'에 이어 오늘은 부장님과 과장님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두 분의 이야기를 통해 삼성중공업에서의 회사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세요~! ▲ 조선해양연구소 의장기술연구센터(의장시스템연구) 구근회 파트장 안녕하세요, 구근회 파트장님. 현재 조선해양연구소에서 근무하고 계신데요. 연구소에서는 어떤 일을 하는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삼성중공업에는 조선해양연구소와 산업기술연구소, 총 2개의 연구소가 있습니다. 조선해양연구소는 다양한 선박에 대한 실험과 해석으로 중요한 성능을 검증하고 새로운 조선해양 제품을 개발하는 일을 하고 있어요. 최근에는 해양플랜트에서 중요 장비를 개발하고 핵심 엔지니어링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규모인 상업용 예인수조와 선박성능 실험을 위한 모형제작 등이..

[선배인터뷰] 상무님이 전하는 삼성중공업 이야기

드디어 9/23일부터 9/27일까지 하반기 채용 접수가 진행됩니다. 하지만 아직도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계신분들 있으시죠? 그렇다면 삼성중공업에 실제 근무하고 있는 선배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시는 건 어떨까요? 어쩌면 면접관으로 마주하게 될지 모를 두 분의 상무님을 소개합니다! ^^ ▲ 풍력해상 EPCI사업팀 이용우 상무 '좋은 재목은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말이 있습니다. 신입사원이 좋은 재목으로 성장하려면 어떻게 해는지, 상무님만의 팁이 있을까요? 큰 꿈을 가지고 먼 훗날의 자신을 상상하며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사람은 작은 일을 해도 자발적으로 하고, 아무리 사소한 일이라도 거기에 의미를 부여하며 정성을 다 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조금 손해 보더라도 양보하고 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