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705

삼성중공업 직원 '목발 투혼', 고객에 큰 감동

삼성중공업이 새해 초부터 연이은 고객 감사 편지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해양생산운영팀에 근무하는 문순용 차장은 지난 달 스웨덴 스테나(STENA)社로부터 한 통의 편지를 받았습니다. 편지에는 스테나社로부터 수주한 드릴십의 핵심 장비 중 하나인 윈드월(Wind Wall, 바람막이용 철제 벽면)이 우수한 품질로 제 때 설치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준 데 대한 감사의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통상 감사편지는 선박을 인도한 이후에 보내오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이번에 받은 편지는 선박 건조 중간에 온 것이라 극히 이례적인 경우입니다. ▶ 스테나社로부터 받은 감사 편지 편지의 주인공인 문 차장은 드릴십과 같은 해양설비에 장착되는 각종 자재와 부품의 외주제작 업무를 맡고 있는데요. 지난 해 말 협..

조선소 골리앗 크레인, 그곳엔 허정환 반장이 있다!

조선소 풍경하면 어떤 것이 제일 먼저 떠오르시나요? 흔히 조선소의 상징이라고 하면 육중한 위용을 자랑하는 골리앗 크레인을 꼽을 수 있습니다. 갠트리 크레인(gantry crane)이라고 하는 일명 골리앗 크레인은 받침장치가 달린 대형 크레인으로 'ㄷ'자를 옆으로 세워 놓은 모양으로 되어 있으며, 무거운 물건을 위로 들어올리는 데 사용하는 중장비입니다. 따라서, 무거운 블록을 이동해야 하는 선박건조에 있어서 이 골리앗 크레인의 역할은 지대하다고 볼 수 있지요. 그럼, 골리앗 크레인이 어떤 곳인지 골리앗 크레인 운전자 허정환 반장을 통해 살짝 엿보기로 할까요? 건조 2팀 운반과 소속으로 3도크에서 450톤급 골리앗 크레인을 운전하고 있는 허정환 반장. '94년 삼성중공업에 입사하여 당시 24살의 나이로 최연..

물에 뜨는 도크가 있다? 없다?

'설마 물에 뜨는 도크가 있을까?' 하시는 분들, 물에 뜨는 도크! 정말 있습니다. '플로팅 도크'가 바로 그것이죠. ^^ 도크는 조선소에서 선박을 만들 때 이용하는 핵심 설비입니다. 육상도크는 육지의 일정 부분을 직사각형 모양으로 길고 깊게 판 구조물로, 이 안에서 블록을 조립하여 선박을 만든 후 물을 채워 바다로 띄워 보내게 됩니다. 하지만, 선박 주문이 밀려들면서 배를 건조할 도크가 부족해지자 '바다 위에서 배를 만들어 보자'는 발상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세계 최초의 '플로팅 도크(Floating Dock)'를 활용한 선박 건조공법이 탄생하게 되는 것이죠. 말 그대로 물 위에 떠 있는 도크입니다. 바다 위에서 선박을 건조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플로팅 도크에서 실제로..

한국 조선해양산업의 미래,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를 소개합니다!

14번 국도를 타고 통영에서 거제대교를 건너오면 짭조름한 냄새가 훅 끼쳐옵니다. 눈앞은 온통 탁 트인 바다입니다. 길가에 심긴 종려나무와 하얀 요트의 이국적인 모습에 마음을 뺏길 즈음, 저 멀리 거제조선소가 보입니다. 거제조선소는 방문자로 하여금 비로소 거제에 들어왔음을 실감나게 합니다. 낮에는 거대한 골리앗 크레인으로, 밤에는 선박의 불빛으로 말이죠.^^ 거제조선소를 둘러보면 규모에 놀라게 됩니다. 비단 330만㎡의 부지 때문만은 아닙니다. 조선소의 상징인 골리앗 크레인과 수십개의 바퀴가 달린 트랜스포터와 같은 초대형 중장비들이 쉼 없이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죠. 3000Ton급의 해상크레인은 아파트만한 블록을 들었다 놨다 하고, 심지어 건설현장에서 볼 수 있는 지게차도 중공업의 것은 훨씬 큽니다. 마치..

삼성중공업, 설날 맞아 '희망나눔 캠페인' 전개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삼성중공업은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난 25일(화)부터 오는 31일(월)까지 자매결연마을과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복지시설을 찾아 생필품을 비롯한 작은 선물을 전달하는 '희망나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번 캠페인에는 거제조선소 사내 봉사팀 100여개가 참여할 예정인데요. 참여 인원은 천 여명에 달합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삼성중공업 임직원들은 적게는 수명에서 많게는 십여명 씩 결연을 맺은 복지시설과 결연세대를 찾아가는 식으로 진행하고 있는데요. 그 출발은 거제조선소 현장 일선 관리자 모임인 '일관회'가 끊었습니다. ▶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일선관리자회 봉사자들 일관회 봉사자들의 결여세대 방문을 시작으로 모두 116..

사내경찰이 있다? 없다?

정답은 '있다!' 입니다. ^^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 가면 웅장한 규모만큼이나 다양한 설비와 중장비가 눈길을 끕니다. 1백만평에 이르는 조선소를 드나드는 차량은 오토바이와 자전거를 포함해 무려 2만여대에 이르며, 중장비도 900여대 이상이 운행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조선소내의 교통질서를 담당하는 사내교통경찰이 등장하게 된 것이죠. 현재 거제조선소내의 사내 교통경찰은 박현서 반장, 송영준 요원, 김창환 요원, 김태균 요원, 김수돈 요원, 정일훈 요원, 김봉림 요원, 유상훈 요원, 유대현 요원 등 총 9명. 이들은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에 도로 위험구역에서 수신호를 하고, 일반 교통경찰과 마찬가지로 사내에서 음주단속은 물론, 스피드건을 가지고 과속자를 단속하기도 합니다. 또한, 명명식 참석차 방..

거제조선소에는 특급호텔이 있다?없다?

정답은 '있다!' 입니다. ^^ '조선소에 왜 호텔이 필요하지?'하고 의아해 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삼성중공업이 주인이자 경상남도 최초의 특1급 호텔인 진짜 호텔이 있답니다. 바로 '거제삼성호텔'입니다. 거제조선소에서는 선박 건조가 마무리되면, 선박 명명식을 앞두고 선주 등 VIP들을 초청해 전야제 등의 행사를 마련하는 데 이때 조선소를 방문하는 선주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영접하기 위해 호텔을 짓게 된 것입니다. 조선소 야드와 거제도의 시원한 바다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거제삼성호텔은 '05.11월에 개관하여 80여개의 객실과 실내 수영장, 피트니스 센터, 대연회장, 바비큐 가든 등의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 소유이지만, 운영은 신라호텔에서 하기 때문에 노하우면에서도 단연 최고라고..

인재를 키우는 조선소의 사관학교, 기술연수원

삼성중공업 기술연수원은 매년 700명 이상의 기술연수생을 양성,조선소에 근무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앞에 보이는 건물이 기술연수원인데요. 지금부터 건물 안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먼저 1층 로비에 들어서면 국가명장을 비롯해, 전국기능대회, 국제기능올림픽 등에서 삼성중공업을 빛낸 사우들의 수상 트로피가 진열되어 있습니다. 삼성중공업 직원들은 이 트로피와 상장을 보면서 '나도 저기에 이름을 올려야겠다'는 꿈을 품게 된답니다. 기술연수원은 2~3개월 단위로 기술연수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흔히 조선의 꽃이라 불리는 '용접' 과정, 블록의 조립과 탑재를 용이하게 하는 취부 기능인력을 양성하는 선체조립 과정, 선박 운항에 필요한 전기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교육하는 선박전기 과정, 유압 및 공압 시스템을 설..

해적 퇴치! 삼성중공업이 발벗고 나섰다

삼성중공업이 해적선의 판별과 추적, 퇴치에 이르는 전과정을 조타실에서 수행할 수 있는 '해적 퇴치 통합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최근 국내 해운사의 선박이 또 다시 해적에 피랍되는 등 해적 공격에 대한 해운선사의 고민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업계 최초로 '해적 퇴치 통합시스템'을 개발한 것입니다. 물론, 아래 광고 이미지처럼 선박이 군함이 될 수는 없지만, 그에 못지 않은 기술과 장비로 해적을 효과적으로 퇴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삼성중공업이 해외 조선해운 전문지에 게재한 광고 이미지 이 시스템은 ▲항해정보 분석을 통한 해적선 판별 ▲고화질 나이트 비전을 통한 추적감시 ▲물대포 원격제어 등 해적 감시와 퇴치에 필요한 핵심 기술과 시스템이 하나로 통합된 것이 특징입니다. 현재 선박에 장착된 레이더는 ..